대전 대덕구 치매안심센터 20일 정식 개소
상태바
대전 대덕구 치매안심센터 20일 정식 개소
  • 윤지수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17일 1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18일 수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대덕구가 치매국가책임제의 본격적인 이행을 위해 치매관리통합서비스를 제공할 '대덕구 치매안심센터(이하 치매안심센터)'의 시설과 인력을 갖추고 오는 20일 정식 개소해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법2동 행정복지센터 3층 총 487㎡ 면적의 옛 법동보건지소에 7억 9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인지프로그램실, 가족카페 등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시설을 갖추고 치매안심센터로의 새 단장을 마쳤다.

대덕구보건소장을 센터장으로 간호사, 사회복지사, 임상심리사, 작업치료사 등 전문인력 9명과 행정요원 등 총 13명의 인력이 치매 조기검진과 예방 교육 등 기본 사업을 비롯해 △인지강화프로그램 △맞춤형 사례관리 △치매인식개선 및 파트너 양성사업 △치매가족 자조모임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원스톱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통해 치매 고위험군과 그 가족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