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뇌염 경보 빨라졌다…전남서 작은빨간집모기 발견
상태바
일본뇌염 경보 빨라졌다…전남서 작은빨간집모기 발견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12일 18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2015년보다 1달 빨라져

모기-방역.jpg
▲ ⓒ연합뉴스
최근 전남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경보 발령 기준 이상으로 발견되면서 예방접종과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일본뇌염은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려 혈액 내에 전파된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의해 급성으로 신경계 증상이 일어나는 제2군 법정 감염병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99% 이상은 가볍게 열이 나는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 중 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급성뇌염에서 회복되더라도 3명 중 1명은 다양한 신경계 합병증을 겪게 된다. 충남도와 보건당국에 따르면 올해 일본뇌염 경보는 지난해 6월 29일보다 1주일가량 늦게 발령됐지만, 2014년(8월 5일)이나 2015년(8월 6일) 8월 초에 비하면 경보 발령 시기가 한 달 가량 빨라졌다.

이에따라 보건당국은 일본뇌염이 발병하면 보존적 치료 외에는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 만큼, 백신 접종을 받을 권유하고 있다. 영유아의 경우 생후 12개월부터 접종이 가능하며, 생백신은 생후 12개월 이후 1차 접종하고, 12∼24개월 간격 2차 접종을 받아야 한다.

사백신은 생후 12∼35개월 중 1∼3차 접종 후 만 6세와 12세에 각각 1회 추가 접종을 받는 등 12년 간 총 5회에 걸쳐 접종을 받으면 된다. 만 12세 이하는 전국 보건소 및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성인의 경우 일본뇌염 매개 모기 출현이 많은 논 또는 돼지 축사 인근 지역 거주자, 동남아 등 일본뇌염 유행 국가 여행 계획이 있다면 예방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