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 매트리스 반입에 주민들이 반발하는 이유
상태바
라돈 매트리스 반입에 주민들이 반발하는 이유
  • 충청투데이
  • 승인 2018년 06월 18일 18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당진시 송악읍 동부항만 고철야적장으로 '라돈'이 검출된 침대 매트리스가 옮겨지자 주변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지역 주민들은 '라돈 침대 유입을 막아 달라'는 내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리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주민들의 반대가 워낙 심해 한 때 매트리스를 싣고 온 화물차 200여대가 야적장으로 들어오지 못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고 한다.

주민들이 이렇게 실력행사로 나온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 터다. 야적장으로 들어오는 매트리스는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이 검출됐다고 해서 수거 중인 제품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우체국을 통해 수거한 2만4000여개의 매트리스를 이곳 야적장에서 해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트리스 분리과정에서 나오는 스프링은 철공장으로, 섬유 성분은 소각장으로 보내는 작업이다. 현재 전국에서 수거된 1만8000여개의 매트리스가 야적장에 쌓여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매트리스 반입에 앞서 어떤 결정을 통해 이곳 야적장으로 들어오게 됐는지 주민들에게 사실을 고지했어야 했다. 마을주민들에게 아무런 통보도 없었다고 하니 주민들의 원성을 살만 하다. 야적장과 주민거주지역과는 불과 200여m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도 있다고 한다. 주거지 바로 앞에서 매트리스 해체작업을 한다는데 불안해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건강과 관련된 사안이라면 예민해지는 게 인지상정이다.

얼마 전 대전 유성구 소재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라돈 침대 매트리스 수십여개를 반입하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한 적이 있다. 안전성 검사를 위한 시료용 이었음에도 주민에게 알리지 않은 게 화근이 됐다. 하물며 전국서 수거한 매트리스를 당진 야적장에 쌓아놓고 작업을 한다면 주민 불안은 당연하다. 이제라도 주민들에게 매트리스 반입 경위를 설명하고 이해시켜야 마땅하다. 유해물질이 유출되지 않도록 안전하게 관리해야 함은 두말할 필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