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철 “대덕구에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상태바
박병철 “대덕구에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8년 04월 18일 2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면-박병철.jpg
박병철 더불어민주당 대덕구청장 예비후보가 18일 공공산후조리원과 육아종합지원센터 대덕구 유치 등 출산·보육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박 후보는 “대덕구의 심각한 인구유출을 막고 활력을 되찾기 위해서는 생애주기별 복지서비스를 차별성있게 제공해야 한다”면서 “특히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보육관련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우선 민간 산후조리원 조차 한 곳도 없는 대덕구에 저렴한 비용으로 안락한 산후조리와 철저한 감염병 관리로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공공산후조리원을 설치해 아이낳기 좋은 대덕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인구절벽 현상을 막는 근본적인 대책은 출산에 대한 장려로만 풀릴 수 없다”며 “육아와 돌봄서비스의 연속성을 보장하기 위해 육아종합지원센터 설립과 방학 중에도 오후까지 돌봄이 가능하도록 돌봄서비스 거버넌스 구축”을 제시했다.

영유아에게 일시 보육서비스 제공 및 보육에 관한 정보제공과 상담을 목적으로 하는 육아종합지원센터의 경우 “대전에는 유일하게 유성구 1곳에 불과해 대덕구의 주민들이 이용하기 사실상 어려워 대덕구를 비롯한 원도심주민들을 위해 반드시 설립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