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90일 앞 선거판세 좌우할 핵심 변수는…
상태바
지방선거 90일 앞 선거판세 좌우할 핵심 변수는…
  • 충청투데이
  • 승인 2018년 03월 15일 18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3월 16일 금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6·13지방선거가 9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충청권 선거판세가 요동을 치고 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추문 쇼크로 지방선거 구심축이 무너지고 있다. 안희정 마케팅의 영향권에 있던 후보군이 직격탄을 맞았다. 선거에서는 '누구를 대표선수로 내보낼 것인가'라는 인물론이 최대 변수다. 선거 판도가 흔들리면서 후보간 경쟁구도가 새롭게 재편되고 있다. 향후 개헌 추이, 정치세력 간 연대, 국내외 정세 등의 여러 변수도 있다.

우선 성추행을 고발하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정치권에 본격적으로 번지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충남지사 후보 적합도 1위를 유지하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사생활 의혹으로 예비후보에서 자진사퇴하기에 이르렀다. 민주당 내 경쟁구도 변화가 불가피해졌고, 반면에 인물 기근으로 충남지사 예비후보조차 내지 못하던 한국당은 후보 움직임이 활발해지는 추세다.

재보선과 맞물려 지방선거 구도가 구축되고 있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천안 갑'에 재선거가 치러지고, '천안 병'도 민주당 양승조 의원이 당내 경선 결과 의원직을 사퇴할 경우 재보선을 해야 한다. 한국당에서도 현직 국회의원의 상황 변화를 배제하기 힘들다. 결국 재보선 규모가 더 커질 공산도 있다. 벌써부터 이를 예견한 물밑 행보가 드러나고 있다. 예의 주시할 대목들이다.

또 하나 변수는 선거구도다. 진보-보수의 결집 움직임과 연동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전국 선거인만큼 국정 중간평가 성격을 지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법 처리의 향방이 어떤 영향을 줄건가라는 문제도 있다. 리얼미터 조사 결과 대전·충청·세종에서는 82.0%가 '법에 따른 엄정 처벌'에 찬성하고 있으나 민심의 향후 추이를 지켜 볼만하다. 특히 4월 남북정상회담과 5월 북미정상회담의 성사 여부 및 그 결과도 관전 포인트다.

무엇보다도 지방분권형 개헌이 지방선거의 핵심주제임에 틀림없다. 지방4대 협의체(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도 여기에 동참하고 있다. 지역 언론 또한 마찬가지다. 새 헌법에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이 실질적으로 보장돼야 한다는 데 지역의 이견이 없다. 각 정당의 입장을 면밀하게 살펴 볼일이다. 어느 때보다도 유권자들의 책무가 막중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