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 확대
상태바
논산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 확대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8년 02월 01일 1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2월 02일 금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시가 소상공인의 건전한 육성발전을 위해 특례보증 규모를 24억으로 확대 지원한다. 특례보증자금은 신용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시가 지원금을 출연하면 충남신용보증재단이 출연금의 최대 12배까지 지급보증으로 소상공인이 저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30일 충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정철수)과 소상공인 특례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에 따라 시는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재단에 10억원을 분할출연하면 재단은 출연금의 12배인 120억원까지 융자 특례보증을 지원하게 된다.

지난해 1억에서 올해 2억원으로 출연금을 증액해 출연금의 12배인 24억원의 자금대출을 지원하게 되며, 이로써 2013년부터 7억원을 출연, 총 84억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한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