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국·김양희 유리한 고지 올랐나
상태바
박경국·김양희 유리한 고지 올랐나
  • 홍순철 기자
  • 승인 2018년 01월 21일 19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1월 22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청주청원·흥덕위원장
지사·시장후보 불꽃대결 예고

충북3면-선거.jpg
박경국 전 안전행정부 차관과 김양희 충북도의회 의장이 각각 자유한국당 청주 청원구와 흥덕구 조직위원장에 임명되면서 지방선거 당내 경선에서 경쟁 주자들에 비해 유리한 입지를 다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있다.

이번 2개 선거구의 자유한국당 조직위원장 공모에 지방선거에 출마할 유력 후보들이 대거 몰려 지역 정가에서는 '공천 예선전'이라는 말이 돌았다. 공모 신청과 함께 입당한 박 전 차관 등을 겨냥, '낙하산' 논란이 일었고, 이런 주장에 맞서 경쟁력 있는 '새 인물'이 필요하다는 반박이 나오는 등 신경전도 만만치 않았다.

청원선거구에서는 박 전 차관이 청주시장에 도전하는 김재욱 전 청원군수, 천혜숙 서원대 석좌교수, 황영호 청주시의회 의장을 제치고 조직위원장 자리를 차지했다.

김 의장 역시 청주 흥덕선거구에서 김정복 흥덕새마을금고 이사장과 이규석 전 충북도당 사무처장 등을 물리치고 조직위원장을 맡았다.

조직위원장을 확보하면서 박 전 차관과 김 의장이 일단 당내 지사와 청주시장 후보 공천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는 얘기가 나온다.

박 전 차관과 김 의장으로서는 조직위원장을 맡은 선거구의 공조직을 활용, 다른 후보에 비해 용이하게 세 확장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조직위원장 자리가 지방선거 국면에서 별다른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은 아니라며 본격적인 공천 경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분석도 힘을 얻고 있다.

박덕흠 충북도당 위원장은 최근 "충북지사 후보는 유력하게 거론되는 2명 가운데 1명을 전략 공천하고, 청주시장 후보는 경선을 치르는 것이 원칙"이라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박 전 차관과 함께 전략공천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신용한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이다. 신 위원장은 이번 조직위원장 공모에 응하지 않았다. 따라서 박 전 차관이 조직위원장 경쟁에서 신 위원장을 이겼다고 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청주시장 후보 역시 안갯속이다. 경선이 치러진다면 청주 청원구 등에서 탄탄한 조직과 지지기반을 가진 황 의장, 이승훈 전 청주시장의 부인인 천 교수가 김 의장과 불꽃 튀는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의 한 정치관계자는 “이들 위원장들이 유리한 상황이 된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지역구 위원장이 됐다고 곧 지방선거 후보가 되는것은 아니고 경선 과정을 거쳐야하는 상황이어서 예단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홍순철 기자 david816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