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8만원 요금제로… 11만원대 혜택”
상태바
U+ “8만원 요금제로… 11만원대 혜택”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7년 12월 17일 18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데이터 스페셜 C(VAT 포함 8만 8000원)’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데이터 스페셜 D(VAT포함 11만원)’와 동일한 수준으로 확대 개편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존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는 매월 30GB에 매일 3GB의 데이터를 제공했다.

개편된 데이터 스페셜C 요금제에서는 최고가 요금제인 데이터 스페셜 D와 동등한 매월 40GB에 매일 4GB의 추가 데이터를 제공한다.

8만원대 요금제로 11만원대 요금제 수준의 데이터 생활을 가능해졌다.

개편된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는 오는 20일 출시된다.

김새라 마케팅그룹 상무는 “경쟁사 대비 가격은 줄이고 혜택은 최고 수준으로 제공하는 이번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 개편으로 고객 감동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앞으로도 고객분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을 추가해 국내 이동통신시장 서비스 경쟁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