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빚 없는 자치구’되다…지방채 67억원 전액 상환
상태바
대전 대덕구 ‘빚 없는 자치구’되다…지방채 67억원 전액 상환
  • 양승민 기자
  • 승인 2017년 12월 04일 19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7년 12월 05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대덕구는 올해 안에 부채(지방채)를 전액 상환하고 빚 없는 자치구가 된다고 4일 밝혔다. 이날 대덕구에 따르면 대덕구의회 제2차 정례회 ‘2017년도 제2회 추경예산(안) 심의·의결’에 따라 올해 남은 미상환 지방채 20억원 전액을 조기상환 한다.

그동안 대덕구는 민선6기 출범 당시 67억원에 달했던 지방채를 해결하기 위해 열악한 재정여건 속에서 건전하고 효율적인 재정운영 등으로 매년 부채를 꾸준히 상환했다.

또 올해 남은 지방채 20억원을 조기 상환하면서 ‘부채 제로(zero)’ 자치구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당초 오는 2024년까지 지방채를 매년 분할상환 할 계획이었으나 미상환한 지방채를 올해 조기상환함에 따라 이자비용 약 2억원도 추가로 절감하게 됐다.

박수범 대덕구청장은 “어려운 살림 속에서 허리띠를 조르는 건전·긴축 재정 운영과 각종 공모사업 선정을 통한 인센티브 확보 등 전 직원이 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부채 조기상환을 통해 절감되는 비용은 구민들을 위한 지역 현안 사업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등에 긴요하게 사용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