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드림’… 수도권 기업 이전 러시
상태바
‘충청 드림’… 수도권 기업 이전 러시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7년 10월 18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초점]
이전보조금 총 1811억원
충청권 78개 984억 달해
충남 438억여원 전국1위
대전·세종·충북도 톱랭커

수도권 기업이 '충청권 지역으로의 지방 이전'을 선호하면서 '충청권 러시 현상'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충청권이 수도권과 가장 인접한 지역인데다 국토의 정중앙에 위치한 교통요충지란 점과 함께 다양한 인프라가 구축돼 있어 기업의 투자가치가 높게 평가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방의 기업투자 촉진을 위한 시행 법률에 따라 2012년 이후부터 지방 이전기업에 총 1811억원의 보조금이 지급된 가운데 '충청권의 경우 78개 기업 이전으로 984억원이 지원돼 타 지역을 압도했다. 이는 전국 실적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수치다.

먼저 충남도는 44개 기업이 이전하며 438억 7000만원을 지원받아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대전시와 세종시의 경우에도 기준에 따라 두 곳 모두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시는 9개 기업이 이전해 68억 9000만원이 지원되면서 전국 광역시 중 가장 많은 지원금이 지급됐으며 세종시의 경우 11개 기업 이전에 220억 3000만원의 보조금 지급으로 실질적인 광역자치단체를 제외한 자치단체 중 최대 금액을 지원받았다.

특히 세종시는 이전한 기업수와 지원금액을 단순계산하면 기업 한 곳당 20억원 이상이 지급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충남도(약 9억 9000만원)와 비교해도 2배 이상의 지원금 차이를 보였다. 한국산업단지공단 관계자는 18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지원금은 기업의 투자규모 등을 고려해 지급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충북도는 14개 기업 이전으로 256억 6000만원을 지급받으며 충남도의 뒤를 이어 전국 2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충청권에 지원된 보조금을 대구·경북지역과 비교하면 그 차이는 더욱 선명해진다. 대구는 2013년 2개 기업이 이전해 31억원을 지원 받은 것이 전부였으며 경북 또한 7개 기업 이전에 43억원을 지원 받는데 그치면서 가장 초라한 실적을 거뒀다. 충남은 같은 도 단위인 경북과 비교해 지원 보조금이 10배 이상 많았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제 19조에 따라 이 같이 지원 보조금이 지급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충청권을 지역구로 둔 한 중진의원은 "매우 환영할만한 일이다. 수도권 기업들도 충청권이 기회의 지역임을 인지하고 있는 긍정적 신호"라면서 "이를 발판으로 일자리창출은 물론 상생발전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는 대책 마련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