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파동후 관심은 계란값…추석명절까지 상승세 예고
상태바
살충제 파동후 관심은 계란값…추석명절까지 상승세 예고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7년 08월 23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24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박스1-계란값.jpg
살충제 계란 여파로 계란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 계란 소비가 급감하고 산지 도매가격도 폭락해 당분간 가격 하락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향후 계란 소비세가 살아나고 추석 등 명절 수요까지 겹칠 경우 중장기적으로 상승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23일 양계협회에 따르면 대란 1개의 산지가격은 지난 11일 169원이었으나 살충제 파동 후 18일에는 147원, 22일에는 127원으로 책정됐다. 살충제 파동 이후 열흘 만에 24.9%가 폭락한 셈이다.

상황이 이러하자 대형마트들이 일제히 계란가격 인하에 나섰다. 이마트의 경우 23일부터 계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대란) 소비자가를 6980원에서 6480원으로 500원 내렸다. 홈플러스도 30구 계란 한 판 기준 7990원이던 가격을 6980원으로 1010원을 인하했고, 롯데마트도 계란 한판(30구)을 200원 내린 6780원에 판매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당분간 계란 소비세가 살아나기 쉽지 않아 계란 가격은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계란 수요가 늘어나는 추석 명절과 위축됐던 소비심리가 회복되면 계란 가격이 상승곡선을 그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살충제 파동 전부터 명절을 앞둔 시점에는 계란값이 오를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며 “공급되는 계란의 절대량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이달까진 보합세를 보이다 내달 초부터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