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공천 중재안, 지역정가 촉각…상향식·전략공천 이견 맞불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공천 중재안, 지역정가 촉각…상향식·전략공천 이견 맞불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7년 08월 23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24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6·13지방선거 공천방식을 놓고 터져 나오는 더불어민주당 내홍이 진정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중재안에 지역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지난 21일 비공개로 진행된 고위전략회의에서 정당발전위원회의 지방선거 공천 논의를 분리하는 중재안이 논의됐다. 절충안은 당 혁신기구인 정당발전위원회가 공천방식을 논의하는 대신 기존대로 지방선거기획단이 공천방식 등 지방선거 준비를 위한 시행세칙을 준비·논의한다는 내용이다.

앞서 추 대표는 당 혁신을 위한 정당발전위에서 공천방식을 직접 다루고 공천권 내 권리당원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공천 형태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대해 일부 시·도당 위원장은 현행 당헌·당규대로 시·도당이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공천권을 갖는 상향식 공천 방식을 고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하며 맞서왔다.

이 같은 내홍은 상향식 공천 요구를 수용하는 절충안을 통해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긴 했지만 시·도당의 패권 문제의식을 강조해 온 추 대표가 이번 절충안을 무조건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추 대표가 권리당원 비중을 상향조정하더라도 지역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10% 안팎으로 조정이 예상되는 권리당원 상향 비율은 현재 지역 내 지방선거 입지자들의 경쟁력을 감안하면 공천결과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더욱이 중앙당의 전략공천이 자칫 사당화 우려를 낳을 수 있는 만큼 현행 상향식 공천방식을 유지하는 것이 옳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