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7월 인구이동 38년만에 ‘최저’
상태바
국내 7월 인구이동 38년만에 ‘최저’
  • 연합뉴스
  • 승인 2017년 08월 23일 19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24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만3000명으로 5개월 연속 내리막… 고령화·지역균형발전 영향

국내 인구 이동자 수가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5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고령화와 지역균형발전의 영향으로 인구 이동이 점차 줄어드는 추세가 계속되고 있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7월 국내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지난달 국내 이동자 수는 54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0.3%(2000명) 줄었다.

총 이동자 중 시도 내 이동자는 67.3%였고, 시도 간 이동자는 32.7%를 기록했다. 이동자 수는 전년 동월 비로 보면 올해 3월부터 5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7월 기준으로 보면 1979년 53만6000명 이래 가장 이동자가 적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1년 전보다 0.01%포인트(p) 떨어진 1.06%였다. 인구이동률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0년 이래 동월 기준으로 가장 낮다.

통계청 관계자는 "1년 전과 비교하면 다소 감소를 했다"며 "전반적으로 인구이동은 고령화와 지역균형발전의 영향으로 감소하고 있는데, 이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도별 순 이동(전입-전출)을 보면 경기(8009명), 세종(2813명), 제주(1573명) 등 7개 시도는 순유입됐다.

반면 서울(-8243명), 부산(-1971명), 울산(-963명) 등 10개 시도는 순유출됐다.

시도별 순이동률을 보면 세종(1.06%), 제주(0.24%), 충남(0.07%) 등에서 순유입됐고, 서울·울산(-0.08%), 대전(-0.06%) 등은 순유출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