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치매안심센터 정부예산 지역별 차등지원
상태바
대전시 치매안심센터 정부예산 지역별 차등지원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7년 08월 23일 19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24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병률 높은 대전시 설치·운영비 증액… 대전시, 조직개편도 추진

<속보>= 최근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른 치매안심센터가 지역 여건에 맞도록 예산이 편성되며 지역격차가 감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는 치매 담당부서 조직개편도 앞두고 있어 치매환자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23일 시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른 ‘치매안심센터’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자치구별로 설치하는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예방, 조기검진 및 치료, 재활까지 진행 단계별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치매통합관리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이에 따라 최근 정부는 치매관련 예산을 균등배분이 아닌 노인인구 및 치매 유병률에 따라 지역별 형평성에 맞도록 차등 지급했다.

대전시 센터 총 설치비는 기존보다 5억 8000만원 늘어나 43억원 3000만원, 운영비는 1억원 가량 증가돼 6억 6325만원이 책정됐다.

보건복지부 ‘지역별 치매 유병율 및 환자 수 현황(2016년 기준)’에 따르면 6대 광역시 가운데 대전(9.64%)은 치매 유병율이 인천(9.76%) 다음으로 높기 때문이다.

시는 기준모델 통합형 리모델링이나 증축 등을 통해 센터별 500~650㎡의 별도 공간을 확보해 사무실, 교육·상담실, 검진실, 프로그램 운영실(쉼터) 등의 시설을 갖춰 오는 12월 개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또 개소 당 25~30여명의 의사, 간호사, 임상심리사, 사회복지사 등 전문인력을 충원하고, 상담·교육·협력팀, 조기검진팀, 등록관리팀, 쉼터지원팀의 조직을 갖추게 된다.

운영규모 역시 자치구별 치매 유병률에 따라 인력과 센터 면적에 차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65세 이상 치매 노인 수(지난 6월 기준)는 서구가 4864명으로 가장 많고, 중구(3799명), 동구(3555명), 유성구(2547명), 대덕구(2248명) 순이다. 이밖에 치매 담당부서에 대한 조직개편도 이뤄진다.

그동안 대전시는 치매 관련 업무를 6대 광역시 중 유일하게 노인보육 부서에서 전담하고 있어 제한적 접근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시는 치매 담당부서를 오는 10월 조직개편 시기에 맞춰 정신건강 관련 기구와 통합·신설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