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일자리 남는데… 정부는 일자리 타령
상태바
중소기업 일자리 남는데… 정부는 일자리 타령
  • 신인철 기자
  • 승인 2017년 08월 22일 19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23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분기 ‘구인’ 충청권 기업 7932명 미충족 인력난 심각
공무원 증원 소식에 퇴사까지 잇따라… 기존 일자리서 활용해야

슬라이드뉴스1-일자리박람회.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대전지역 A 제조업체는 지난 3월부터 관리 및 현장직을 뽑는 채용공고를 구직 사이트에 꾸준하게 올렸지만 지원자가 한 명도 없어 인력난을 겪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최근 공무원 증원 소식에 2~3년차 관리직 직원들이 퇴사하고 시험준비에 들어간 경우가 있어 회사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

A 기업 대표는 “기존 대리급 이상 직원들의 업무가 과중되고 있지만 부족한 인원은 충원되지 않아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충청권 중소기업들이 일할 사람이 없어 인력난을 호소하는 가운데 새 일자리를 더 만들겠다는 정부 정책이 중기 현장을 반영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최신 기준) 충청권 기업들이 구인을 했지만 충원하지 못한 미충원 인원은 7932명이었다. 대전이 1868명, 세종 200명, 충남 3002명, 충북 2862명 등이다. 이 수치는 지난해 3분기 충청권 내 5인 이상 상용근로자를 둔 사업체를 전수조사한 것이다. 하지만 5인 미만 사업체가 반영되지 않아 실제 충청권 미충원 일자리는 8000여명을 넘어설 것이라는 게 고용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고용부의 고용정보시스템 분석 결과를 보면 지난 6월 전체 종사자 기준 대전·세종·충남지역 기업들이 필요로 한 구인인원은 대전 3368명, 세종 2804명, 충남 1명 4522명 등 모두 2만 694명이었다. 전년 동월 대비 24%(3954명) 증가한 수치다.

이처럼 기존 일자리가 비어있는 충청권 기업들이 인력 확보를 위해 아우성치고 있지만 정작 새 정부는 공공 일자리 등 새로운 일자리를 대폭 늘리겠다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문재인 정부는 현재 민간 기업들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일자리 증원 관련 세제 지원 혜택 등을 제시하고 있다. 또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를 목표로 당초 공무원 1만 2000명 추가 채용안을 제시했고 올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공무원 1만명 추가 채용이 최종 결정된 상태다.

전문가들은 신규 인력 확대도 중요하지만 기존에 비어있는 일자리를 활용하는 방안도 모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노동 대전·세종연구원 도시경영연구시장은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함께 기존 현장에서 발생하는 인력 수요를 맞춤형으로 대응할 수 있는 국가적 시스템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