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달걀' 파문 확산 … 혼란 최소화 급선무
상태바
'살충제 달걀' 파문 확산 … 혼란 최소화 급선무
  • 충청투데이
  • 승인 2017년 08월 15일 17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16일 수요일
  • 1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살충제 달걀'이 유럽에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국내 농가에서 살충제 달걀이 발견돼 식품안전에 비상이 걸렸다.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가 수그러드나 했더니 엎친 데 덮친 격이 되고 말았다. 당장 소비자들은 달걀을 계속 먹어야하는지 고민에 빠졌다. 이미 살충제 달걀을 섭취한 시민들은 인체 위해여부를 걱정하고 있다. 살충제 달걀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상당한 시장 혼란이 예상된다.

경기도 남양주시 소재의 한 농가에서 그제 살충제 달걀이 발견됐다. 유럽에서 문제가 된 '피프로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것이다. 피프로닐은 사용금지 약물이다. 이 농가의 하루 달걀 생산량은 2만5000개 정도로 2~3일에 한 번 씩 달걀을 출하하고 있다고 한다. 달걀은 생산과 소비가 빨라 이미 상당량은 소진됐을 가능성이 높다. 경기도 광주의 또 다른 산란계 농가에서는 '비펜트린'이라는 약품이 기준치보다 초과 검출됐다.

터질 게 터졌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유럽 살충제 달걀 소식이 전해지면서 우리나라는 과연 안전한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었다. 결국 우려가 현실로 다가온 셈이다. 초점은 과연 이번에 적발된 농가 한 군데만 피프로닐 살충제를 사용했는지로 모아진다. 문제의 농장주는 진드기 박멸에 효과가 있다는 말을 듣고 살충제를 사용했다고 한다. 이로 미뤄 여러 농가에서 암암리에 피프로닐을 사용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달걀에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농가와 비펜트린이 기준치보다 초과 검출 된 농가 모두 '친환경 인증 농가'로 밝혀졌다. 3000마리 이상을 사육하는 산란계 농가 1060곳 중 70% 이상이 친환경 인증 농가라고 한다. 농식품부는 전체 달걀 생산량의 80~90%를 친환경 농가에서 생산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농가가 친환경 인증 농가라는 점에서 불안감이 더 커지고 있다.

주요 대형마트들이 예방적 차원에서 계란 판매를 중단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달걀을 식재료로 사용하는 업장들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정부는 전수검사를 실시해 합격한 농장의 달걀만 출하를 허용키로 했다. 이번 사태로 달걀 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지 않을까 걱정된다. 정부는 혼란 최소화에 나서야 마땅하다. 양계농장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재발사태를 막아야함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