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치매안심센터 지역별 격차 우려
상태바
정부 치매안심센터 지역별 격차 우려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7년 08월 02일 19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03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괄적 인력 배정 문제점 대두

정부가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치매안심센터(가칭)를 전국에 확대 설치할 예정이지만, 지역실정을 고려하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전국 지자체에 예산이 일률 배정될 예정이지만, 지역마다 치매 유병률 차이가 크기 때문에 유동적인 인력배분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확진 전 단계부터 모든 과정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조기 치료가 가능할 수 있도록 한 정책으로, 대전의 경우 자치구별로 설치되며 개소 당 7억 5000만원이 투입된다. 그중 서구는 당초 구청장 공약사항으로 ‘치매통합관리센터’를 추진 중에 있었지만 새 정부 정책과 중복돼 보건복지부 권고안에 따라 사업을 조정할 계획이다.

치매안심센터는 사후 단순보호 기능에서 더 나아가 사전 예방으로 치매 악화를 지연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며, 각 구 보건소가 직영해 의사·간호사·사회복지사·임상심리사 등 지속 가능한 전문인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시는 주간보호실, 교육·상담실, 프로그램실 등을 고루 갖춘 ‘통합형 모델’을 설치할 계획이며, 운영인력은 현재로서 구별 25명이다.

그러나 이러한 일괄적인 인력 배정이 지자체별로 실정과 지역여건이 다른 상황에서 비현실적이라는 문제점이 있다.

2일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지역별 치매 유병률 및 환자 수 현황(2016년 기준)’에 따르면 6대 광역시 가운데 대전(9.64%)은 치매 유병률이 인천(9.76%) 다음으로 높았다.

자치구별로 치매 노인현황에 따른 필요 인력 수요도 차이가 큰 실정이다. 65세 이상 치매 노인 수(지난 6월 기준)는 서구가 4864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구(3799명), 동구(3555명), 유성구(2547명), 대덕구가 2248명으로 가장 적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