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신도시 주민 절반 “축산악취 저감대책 효과”
상태바
내포신도시 주민 절반 “축산악취 저감대책 효과”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7년 08월 02일 19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03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신도시 주민 절반 이상은 올해 들어 신도시 내 축산악취가 어느 정도 개선됐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충남도가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저감 대책 효과 검증을 위해 최근 충남연구원(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과 함께 관공서 직원, 아파트 입주민 2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개선 정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6.9%는 ‘약간 개선’된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며, 5.2%는 ‘매우 개선’ 됐다고 답했다.

축산악취가 ‘더 심각’해졌다는 답은 5.2%, ‘조금 심각’해졌다는 응답은 4.2%로 나타났으며, 38.5%는 지난해와 ‘비슷’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95%는 축산악취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악취 체감 시 강도는 ‘강하다’는 의견(61.8%)이 많았다.

악취 발생이 많은 계절로는 여름(54.2%)과 봄(19.4%)을, 시간대는 오전 6~9시(34%)와 오후 6~12시(28.8%)를, 악취 발생이 많은 날씨는 흐린 날(44.1%)을, 악취 방향은 홍북면사무소 방향(63%)을 꼽았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