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연정론, 국가개혁 위한 정당간 협치 의미”
상태바
안희정 “연정론, 국가개혁 위한 정당간 협치 의미”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7년 02월 07일 19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2월 08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정부 원하는 대통령 뽑아도 지금 국회와 논의 할 수밖에 없어 與 심판, 다음 총선때 국민이 할 것”

1111.jpg
▲ ⓒ연합뉴스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7일 “차기 정부에서 우리가 원하는 대통령을 뽑더라도 그 대통령은 지금의 국회와 논의를 할 수밖에 없다. 그 현실을 얘기한 것”이라며 최근 불거진 ‘대연정 논란’에 대해 다시 한 번 설명했다.

야권 일각에서 ‘여당과는 손잡을 수 없다’는 반발이 일자 진화에 적극 나선 모습이다.

안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어떤 정권교체인가' 토론회를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는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국민의 주권자가 구성한 의회와는 협치를 해야 한다”며 “정말 (여당을) 심판을 해야 한다면, 다음 총선 때 국민이 심판할 것으로 본다. 그게 국민 주권자의 심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차기 정부도 역대 정부와 똑같이 법 하나 통과시키기 어려운 현실에 부딪힐 것"이라며 "촛불광장에서 국민이 원하는 국가개혁에 대해 정당 간의 협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대연정이 될 수도, 소연정이 될 수도 있다”며 “만약 당선되면 당선자로 참여할 수 있겠지만, 결국 협상의 주역은 당 지도부가 될 것”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 지사는 이날 토론회에서 복지를 강조했다.

안 지사는 “근로 능력이 있는 사람에게는 일자리를 통해 소득을 보전하고, 근로 능력이 없는 사람들에게 먼저 복지를 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어 “근로 능력을 상실한 노인이나 장애인 등에 대해 품격있는 삶을 보장해야 한다. 재원 수요가 얼마나 될지, 이 재원을 어떻게 만들지에 대해서도 기본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참여정부 때 제시한 ‘비전 2030’을 예로 들어 “당시 보수는 세금 폭탄이라는 비난을 퍼부었고, 야당은 정치적 부담 때문에 논의를 더 끌고 가지 못했다”며 “그러나 시간이 흘러 이제 복지에 대한 사회의 합의 수준이 높아졌다. 장차 어떤 복지국가로 향할지 차기 정부의 밑그림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