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지난해 국제표준특허 109건 확보
상태바
ETRI 지난해 국제표준특허 109건 확보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7년 01월 19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1월 20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는 19일 지난해 국제표준특허를 109건 확보했다고 밝혔다.

엠펙(MPEG)을 비롯해 3G와 4G 이동통신, 3D TV 분야의 특허에 집중해 정보통신(ICT) 핵심 분야에서 시장 주도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ETRI는 국제표준특허 누적을 690건 돌파하고,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 등 국제표준화단체에 국제표준 제정 50건, 국제표준특허 반영 기고서 70건, 신규 국제 의장단 98석 확보하는 실적을 거뒀다.

이 밖에 조직개편을 통해 표준화 총괄 조직인 표준연구본부를 중심으로 제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기술 표준 대응을 강화하고, 연구·개발 표준화 연계 체계를 강화할 전략을 세웠다.

김형준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선제적 표준화를 추진하고 연구원 내 표준화 정책과 전략을 강화해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jjh11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