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여성 안심 서비스 출시
상태바
SKT 여성 안심 서비스 출시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6년 12월 12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6년 12월 13일 화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은 12일 20~30대 1인 가구 여성을 위한 스마트홈 보안 서비스 ‘지키미’를 출시했다.

‘지키미’는 혼자 사는 여성을 위해 특화된 스마트홈 보안 서비스로 외부침입 실시간 감지, 위험 경보 알림 등 다양한 안심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SOS버튼과 문열림센서 등 2종으로 구성된 ‘지키미’ 패키지 가격은 6만 8000원(VAT 포함·단일 상품 구입 가능)이다.

‘지키미” 서비스는 위급한 상황이 닥쳤을 때 버튼 하나만 누르면 위험 경보 사이렌이 울림과 동시에 사전에 입력한 최대 5명의 보호자 스마트폰으로 메시지가 전해진다.

또 집에 설치된 문열림센서는 고객에게 문 열림을 실시간으로 알려줘 외부 침입을 감지할 수 있다.

이밖에 ‘SOS버튼’을 누르면 보안업체 NSOK 상황실로 구조요청 신호가 전달, 고객의 위치를 파악해 보안요원이 즉시 출동한다.

조영훈 SK텔레콤 Home사업본부장은 “혼자 사는 1인 가구 여성 대상 범죄가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지키미 서비스가 싱글 여성 등 방범에 취약한 계층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며 “연인이나 아내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손색없는 아이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