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T맵 5.0버전’ 출시
상태바
확 달라진 ‘T맵 5.0버전’ 출시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6년 12월 08일 1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6년 12월 09일 금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텔레콤은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의 사용자 편의 제고를 위해 UI를 전면 개편하고 교통정보 정확도를 크게 강화한 'T맵 5.0버전'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은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의 돌발상황 관련 정보의 정확도를 대폭 개선하고 사용자환경(User Interface)을 개편한 ‘T맵 5.0버전’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T맵 5.0버전’은 국토교통부와 경찰청, tbs교통방송과 함께 도로 위의 돌발상황에 대한 실시간 정보 제공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이로써 교통사고는 물론 행사나 공사 등으로 인해 갑자기 발생하게 된 교통통제 등 각종 도로 위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제공 받아 T맵의 주행지도 상에 곧바로 표시한다.

또 ‘T맵 5.0버전’은 우선 목적지 및 관련 정보를 기존보다 더욱 빠르게 조회하거나 설정하는 것은 물론 자주 쓰는 메뉴를 더욱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메인 화면의 디자인을 개선했다.

특히 메인 화면 내 운전자가 가장 자주 방문하는 3개 목적지까지의 소요시간을 표시하고, 주행 전 설정하거나 확인이 필요할 수 있는 소리메뉴와 주변 주유소 확인 메뉴를 상단에 표기했다.

이밖에도 인공지능(AI) 기능을 적용해 사용 이력이 있는 목적지나 주소에 대한 고객들의 음성검색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이해열 SK텔레콤 T맵사업본부장은 “고객들이 그간 T맵에 제안해준 사항들을 적극 받아들여 더욱 보기 편하고, 사용하기 편한 T맵 5.0버전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사용자들의 운전 편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기능을 개발하고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