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도 AI… 충남도 급속확산 공포
상태바
천안서도 AI… 충남도 급속확산 공포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6년 11월 24일 19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6년 11월 25일 금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차단 대응책 효과 의문
메인1.jpg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충남 천안시 동남구 동면 오리농장에서 24일 조류 인플루엔자(AI) 양성반응이 나왔다.

지난 23일 아산 소재 양계농장에서 AI 양성 반응 이후 2번 째 발생한 것으로, 충남이 AI에 뚫린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에 따르면 24일 오전 천안시 동면 동산리의 한 오리사육농장에서 폐사신고가 접수돼 간이검사 결과 시료 4건 중 2건에서 AI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 농장은 4개 축사에서 1만 마리의 육용오리를 사육해 왔으며, 전날 10마리가 폐사한데 이어, 이날 100여마리가 폐사해 방역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충남도 등 방역당국은 이 농가에서 AI 양성반응이 나옴에 따라 정밀검사와 역학조사에 들어가는 한편, 농가에서 사육하던 오리에 대한 살처분을 진행 중이다. 또 이 농장에서 반경 500m 이내에 있는 닭 3200마리도 모두 살처분할 계획이다. 발생농가의 반경 10㎞ 내에 있는 가금류 농가 81곳(91만 600수)에 대해선 이동제한 조치를 내리고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

도는 천안 오리농가의 전파경로로 지난 23일 AI가 발생한 충북 진천을 조심스럽게 의심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전파경로가 진천이라고 딱 잘라 말하긴 어렵지만, 진천이 (천안 발생 농가와) 인접해 있고 진천과 연결된 소하천이 흐른다”고 말했다.

이처럼 23일과 24일 연 이틀간 아산과 천안에서 AI가 발생하면서 충남지역 가금류 농가에선 바짝 긴장한 상태다. 특히 AI 확산 속도가 어느 해보다 빨리 진행된다는 점에서 농가에선 대량 살처분 악몽이 재연될 수 있다는 공포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이와함께 방역당국의 초기대응 미숙에 대한 불만도 함께 나오고 있다. 이미 지난달 28일 충남 천안시 풍세면 남관리 봉강천에서 채취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N6형 고병원성 I 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늦장대응으로 초동 대처가 늦었다는 지적이다. 충남도의 경우 충북 음성·청주, 전남 해남·무안, 경기 양주, 전북 김제 등에서 AI가 발생한 후인 22일에야 관련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어 발표 다음날이 23일 아산에서 AI가 발생하면서 체면을 구겼다. 또 연 이틀에 이어 충남에서 AI가 발생한 것에 대해선 방역·차단 대응책에 문제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나오고 있다.

한편, 충남도는 고병원성 AI의 확산을 차단하고 구제역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생산자단체 및 전문가, 공무원 등 도 가축방역협의회 위원 17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축방역협의회를 열고, 재난형 악성가축전염병에 대한 관련 기관·단체별 협조체계를 점검했다. 이선우·유창림 기자 swly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