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18일 영주 국립산림치유원서 '산의 날' 기념식
상태바
산림청, 18일 영주 국립산림치유원서 '산의 날' 기념식
  • 이형규 기자
  • 승인 2016년 10월 16일 16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6년 10월 16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영주 국립산림치유원서 기념식 및 치유원 개원식

산림청이 '산의 날'을 맞아 국민과 함께 우리 산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국내 첫 국립산림치유원을 개장하는 등 산림을 활용한 한국 녹색복지 역사를 새로 쓴다.

산림청은 18일 경북 영주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제15회 산의 날 기념식과 국립산림치유원 개원식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산의 날’은 국제연합(UN)이 2002년을 ‘세계 산의 해’로 선언한 것을 계기로 산림청이 산림의 가치와 소중함을 기리고 산림에 대한 국민의식을 높이기 위해 그 해부터 매년 10월 18일을 ‘산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산림유공자, 임업인, 지역주민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이 열린다. 이 자리에서 산림 생태계 보전과 산림문화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0명(민간 7·공무원 3)이 정부 포상을 받는다.

아울러, ‘산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국립수목원과 국립자연휴양림(숙박은 별도)이 무료 개방된다. 국립자연휴양림은 18일이 정기휴무인 관계로 17일 무료 개방되고, 국립수목원은 사전 예약자 5000명에 한해 18일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특히 이번 산의 날에는 산림치유 국가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국립산림치유원 ‘다스림’이 개원해 눈길을 끈다.

국립산림치유원은 산림청이 영주시 봉현면과 예천군 상리면 옥녀봉 일대 2889ha(중심시설지구 152ha)에 1480억 원을 투입해 조성한 산림 치유·휴양시설로 산림복지 전담기관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이 운영을 맡았다.

건강증진센터, 수(水)치유센터, 산림치유센터, 치유정원, 치유숲길 등을 갖추고 있으며 산림치유를 원하는 국민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제15회 산의 날 기념식과 함께 국립산림치유원을 오픈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국립산림치유원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산림치유 종합시설로 국민건강과 행복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