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동남서, 공중화장실 등에 여성안심비상벨 설치
상태바
천안동남서, 공중화장실 등에 여성안심비상벨 설치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6년 09월 28일 18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9월 29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동남경찰서가 안서동 천호지 공원 공중화장실 등 25개소에 여성안심 비상벨인 ‘눌러종’의 설치를 완료했다.

이번 사업은 공공장소에서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강력범죄에 대한 사전예방과 효율적인 대응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경찰은 지난달 8일 유량동 태조산공원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공중화장실에 대한 설치를 마쳤다. ‘눌러종’ 안심 비상벨은 위급상황 시, 화장실 부스마다 설치된 비상벨을 누르면 가까운 파출소에 자동 신고된다. 동시에 내부음성이 파출소에 전달되며 화장실 외부에 가설치된 경광등이 작동돼 위험상황을 알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비상벨은 범죄 발생 후 빠른 조치 뿐만 아니라 예방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