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대 규모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임시 개관
상태바
아시아 최대 규모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임시 개관
  • 이형규 기자
  • 승인 2016년 09월 04일 16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9월 04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2일부터 시범 운영... 프로그램 점검 뒤 내년 오픈

아시아 최대 규모로 조성된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마침내 국민에게 첫 선을 보였다.

산림청은 경북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일대에 위치한 백두대간수목원을 2일부터 임시 개관했다고 밝혔다.

백두대간수목원은 5179㏊ 규모로 전시·연구·휴양 기능이 복합된 새로운 개념의 수목원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계 최초의 산림종자 영구 저장시설(Seed Vault)을 비롯해 백두대간 상징 호랑이를 방사할 호랑이 숲, 기후변화지표식물원, 고산식물 연구동, 고산습원, 야생화 언덕 등이 조성돼 있다. 특히 백두대간 능선에 자리하고 있는 지리적 특성 때문에 다양한 고산식물을 관람할 수 있다.

산림청은 2009년부터 2015년 말까지 2200억원을 투입해 조성공사를 마쳤으며 이번 임시 개관을 통해 운영상태를 점검한 뒤 내년에 수목원을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임시 개관 기간에는 식물보호 등을 위해 평일에는 하루 3회, 주말에는 하루 4회 인터넷 사전예약(포털사이트에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검색)을 통한 방문이 가능하고 야외전시원은 친환경 교통수단인 전기트램을 타고 관람 할 수 있다. 단, 방문자센터와 주변 정원은 예약 없이도 구경할 수 있다.  

현재 산림청은 임시 개관에 필요한 산림치유지도사, 숲해설가, 유아숲지도사, 교육전문가 등의 전문 해설요원들을 수목원에 배치했으며 특화된 해설·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수목원을 알리기 위해 봉화군 등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한 홍보를 추진 중이며 국제행사를 통한 해외 홍보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종호 산림이용국장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국민들에게 첫 선을 보이게 됐다"며 "임시 개관을 통해 운영 프로그램과 시설을 점검 보완한 뒤 내년 하반기에 명품 수목원으로 문을 열겠다"고 말했다.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