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각 등 처리에 한계 적극 수거 대책 절실

이상한 재활용
방치되는 폐비닐
<下> 현실적인 대안은?
재활용 선별센터 수용량 초과
시 “재활용보다 소각 이윤 커”
일각선 사후처리 몰두 지적도
“지자체차원 처리방법 찾아야”

이완종 기자 lwj@cctoday.co.kr 2016년 07월 15일 금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6년 07월 14일 19시 59분
최근 민간 재활용 수거업체들이 비닐 등 필름류의 재활용 쓰레기 수거를 거부하면서 재활용정책에 대한 개선책 마련이 시급한 상태다. 지자체 등은 폐비닐 등을 수거해 소각 처리 등의 방법을 찾고 있지만 이 또한 상황은 녹록치 않다. 최근 모든 재활용 쓰레기는 청주광역소각장 인근에 설립된 '재활용선별센터'로 몰려들고 있다. 쓰레기 매립·소각 규모를 줄이고 재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설립된 '재활용선별센터'는 수용량인 50t을 한참 초과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과거 아파트 자체적으로 처리하던 필름류의 재활용 쓰레기가 국제유가하락으로 민간 업체에서 수거하지 않아 시에서 수거하고 있다"며 "그 결과 생각지도 못한 재활용 쓰레기양에 수용량이 초과돼 수거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청주시내 곳곳의 아파트 단지 내부의 필름류의 쓰레기 수거는 몇주째 방치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 아파트단지는 쌓이는 비닐을 처리하기 위해 재활용보다 종량제 봉투에 담을 것을 장려하고 있다. 종량제 봉투에 담긴 비닐들은 시 광역소각시설을 통해 처리된다.

시는 경제적인 측면에서 재활용보다 소각을 통한 이윤이 더 크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시는 올해부터 휴암동 광역소각시설의 제2호 소각로에서 나온 폐열을 스팀으로 전환해 청주산업단지에 공급하고 있다.

시는 이 소각열 판매로 연간 30여억 원의 고정수입을 예상하고 있어 시의 경제적인 부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최근 유가하락으로 인해 재활용품들이 사실상 경쟁력이 없어져 현실적인 대안을 모색하고자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며 "시의 입장에선 소각열 판매로 인한 수입이 더 경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시의 정책방향이 잘못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노력은 등한시 한 채 쓰레기 발생 후 사후처리에만 몰두하고 있기 때문이다.

환경단체 관계자는 "쓰레기의 양을 줄이기 위해선 쓰레기 발생 이전에 중앙지침에 따라 쓰레기를 최대한 줄이기 위한해 캠페인을 벌이는 한편, 쓰레기 발생 이후 재활용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재활용 한 뒤 나머지를 어떻게 잘 처리해야 할 지 생각해야 한다"며 "하지만 시의 정책방향은 쓰레기양을 줄이기 위한 노력보다 발생 이후 처리방법에만 골몰하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결국 쓰레기 대란을 막기 위해선 시민들의 의식전환은 물론, 지자체 차원의 적극적인 수거대책과 처리방법 등이 모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

이완종 기자 lwj@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