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野風·무소속에 새누리 대구 아성 무너져

'여권 심장부' 대구서 45년 만에 정통 야권 2명 당선
탈당 무소속 2명도 당선 …새누리 12석중 8석만 지켜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6년 04월 14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6년 04월 14일 01시 00분
▲ <선택 4.13> 기뻐하는 김부겸
    (대구=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3일 실시된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대구 수성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범어네거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 확실 소식을 듣고 기뻐하고 있다. 2016.4.13
    hama@yna.co.kr
▲ <선택 4.13> 기뻐하는 김부겸 (대구=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3일 실시된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대구 수성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범어네거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 확실 소식을 듣고 기뻐하고 있다. 2016.4.13 hama@yna.co.kr
▲ <선택 4.13> 손 높이 올린 홍의락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3일 시행한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대구 북구을 선거구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무소속 홍의락이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부인 김진란씨와 함께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16.4.13
    psykims@yna.co.kr
▲ <선택 4.13> 손 높이 올린 홍의락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3일 시행한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대구 북구을 선거구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무소속 홍의락이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부인 김진란씨와 함께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16.4.13 psykims@yna.co.kr
20대 총선 결과 여권의 '심장부'로 불리는 대구 12개 선거구에서 정통 야권 후보가 한꺼번에 2명이 당선됐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탈당파 무소속 후보 2명도 승리했다.

대구는 지난 19대 총선 때 12개 선거구에서 새누리당이 전승을 하는 등 전통적으로 새누리당이 강세를 보인 지역이다.

새누리당 공천만 받으면 '막대기를 꽂아도 당선'이라는 등식이 기정사실로 돼 왔지만, 이번 선거에선 이런 등식이 깨졌다.

선관위 개표 결과 대구의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수성 갑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를 따돌리고 금배지를 거머쥐었다.

정통 야당 출신으로는 1985년 이후 31년 만이지만 소선거구제하에서는 1971년 이래 45년 만이다.

북구 을 선거구에서도 무소속 홍의락 후보가 장애인 우선 추천을 통해 공천장을 받은 새누리당 양명모 후보를 가볍게 젖히고 당선됐다.

비례대표 현역 의원이었던 홍 후보는 20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뒤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경우여서 범야권 후보로 분류된다.

수성 을 선거구에서는 무소속 주호영 후보가 새누리당 여성우선추천을 받고 공천된 이인선 후보를 따돌리고 4선 고지에 올랐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옥새 파동'을 일으키면서까지 여당 후보를 내지 않았던 동구 을 선거구에서도 무소속 유승민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승천 후보를 누르고 국회로 돌아가게 됐다.

주 후보와 유 후보는 새누리당 복당 의지를 수차례 밝힌 바 있다.

2012년과 2004년 치러진 19대와 17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과,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각각 12개 지역구 중 단 한 석도 양보하지 않고 석권했었다. duck@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