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3년만의 '미스 이라크' 탄생…수영복도, 히잡도 없었다

우승자 압델라만 "이라크는 진보 중…문화의 국가"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5년 12월 20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5년 12월 20일 18시 52분
▲ 미스 이라크 샤이마 압델라만(AFP=연합뉴스)
▲ 미스 이라크 샤이마 압델라만(AFP=연합뉴스)
▲ 미스 이라크 대회 결선 진출자들(AFP=연합뉴스)
▲ 미스 이라크 대회 결선 진출자들(AFP=연합뉴스)
▲ 미스 이라크 샤이마 압델라만(AFP=연합뉴스)
▲ 미스 이라크 샤이마 압델라만(AFP=연합뉴스)
이라크 최고 미인을 가리는 '미스 이라크' 대회가 43년 만에 열려 새로운 '미(美)의 여왕'의 탄생을 알렸다.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열린 미스 이라크 대회에서 8명의 결선 진출자 가운데 키르쿠크 출신의 샤이마 압델라만(20)이 우승을 차지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압델라만은 베토벤의 '환희의 송가'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왕관을 썼다.

미스 이라크 대회가 열린 것은 1972년 이후 처음이다.

행사 주최 측은 차기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미스 이라크를 출전시키고자 이번 행사가 국제 기준에 부합하도록 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국제 미인 대회가 금지하는 히잡을 착용하지 않았다.

다만 참가자들의 이브닝드레스 끝 자락이 모두 무릎 위로 올라오지 않았고 수영복 심사가 없었으며 소총을 맨 경비원들이 입구를 지킨 점 등은 여느 행사와 다른 점이었다.

압델라만은 "이라크가 진보하고 있는 것을 보니 매우 행복하다"며 "이 행사는 이라크인들의 얼굴에 웃음을 찾아줬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내 명성을 분쟁 때문에 이주한 사람들의 교육을 위해 활용하겠다"는 당찬 계획도 피력했다.

이어 "나는 지금 테러리즘과 폭력 사태에 직면한 이라크가 여전히 아름다움과 문화의 국가라는 것을 증명하는 도전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라크 연방 경찰이었던 사촌 2명을 전쟁으로 잃은 압델라만 이외에도 결선진출자 대다수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전쟁행위의 피해자다.

결선진출자 중 5명이 IS가 이라크 북부 모술을 장악하자 그곳을 도망쳐 나왔다.

이번 미스 이라크 대회는 지난 10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지역 무슬림 사제와 종족 지도자들이 비도덕적이라고 비난하면서 연기가 됐다고 알 아라비야 방송이 보도했다.

당시 15명의 참가자가 생명의 위협을 받는 등 거센 비난을 못 이겨 대회 참가를 포기하기도 했다고 NBC 뉴스는 전했다.

우여곡절 끝에 열린 이번 미스 이라크 대회는 수니파 급진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와의 끊임없는 전투, 깊어지는 분리주의 움직임, 온갖 부정부패로 점철된 이라크의 새로운 단면이 될 전망이다.

결선에 진출한 수잔 아메르(22)는 "이런 일을 해보는 것은 처음"이라며 "이라크엔 이런 것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인권 운동가 하나 에드와르는 "무척 놀랍다. 이라크가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느낌을 준다"고 미스 이라크 대회를 환영했다.

행사의 예술 감독을 맡은 세난 카멜은 "이라크가 여전히 살아있고 이라크의 심장이 뛰고 있음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행사를 주최한 알 마다 미디어 그룹은 "우리가 세계에 보내는 메시지는 이라크가 문명화된 국가라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라크를 재건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jk@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