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대봉과 대덕산 야생화 산행을 즐기며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5년 08월 04일 화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5년 08월 03일 19시 50분
지난 7월 25일, 청주씨밀레산악회원들이 금대봉과 대덕산을 산행하며 야생화와 검룡소를 구경한 후 구와우마을과 황지연못에 다녀왔다. 이날 돌아본 금대봉(높이 1418m)은 강원도의 태백시, 정선군, 삼척시에 걸쳐 있는 산으로 두산백과에 의하면 금대(金臺)는 이곳에 금이 많아 붙여진 이름으로 신이 사는 곳을 뜻하는 검대에서 유래되었다.

대덕산(높이 1307m)은 태백시와 삼척시에 걸쳐 있는 산으로 생태계가 잘 보존되어 있는 금대봉과 대덕산 일대가 환경부의 자연생태계 보호지역이다. 검룡소(명승 제73호)는 태백시 창죽동에 위치한 한강의 발원지로 금대봉 기슭의 물이 지하로 스며들었다 다시 솟아나는 소(沼)다. 구와우마을은 태백시 황지동의 해발 800m에서 열한 번째 태백해바라기축제를 열고 있는 산촌마을이다.

황지연못은 태백시 황지동에 있는 낙동강 발원지로 연못을 중심으로 황지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아침 7시 청주의료원 옆에서 출발한 관광버스가 중간에 회원들을 태우고 강원도로 향한다. 평화문화탐방 가는 선배와 같이 산행길에 나선 친구를 만난 평택제천고속도로 금왕휴게소와 흰 구름이 송학산 허리를 휘감은 38번 국도변 제천휴게소에 들른다.

부지런히 달리는 차안에서 새미 회장님의 인사와 비가 많이 내려도 안전하게 산행할 수 있는 장소를 찾아내는 여름 산행의 고충을 들으며 사랑님의 정이 식지 않아 따끈따끈한 떡을 맛있게 먹었다. 단종 유배지로 청령포와 장릉이 있는 영월, 강원랜드호텔과 하이원스키장이 산마루에서 바라보고 있는 사북을 지나 10시 10분경 두문동재(높이 1268m)에 도착했다.

올해 1월에도 함백산 눈꽃산행을 다녀가며 지나쳤던 두문동재는 싸리나무가 많아 싸리재로 불리는데 겨울철에는 차량이 출입할 수 없어 두문동삼거리에서 한참을 걸어 올라와야 한다.

고려 말 이성계의 조선 개국에 반대한 충신들이 숨어살며 '두문분출' 했던 곳이라서 '두문동'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는데 추전역 방향의 굽잇길에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반대로 보이는 도깨비도로가 있다. 금대봉은 하루 입장객이 300명 이내로 1주일 전에 태백시청 환경보호과로 예약하는 것이 원칙이나 태백시에서 7000원 이상 상품구입식당과 숙박예약 영수증이 있으면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탐방안내도를 살펴보며 산행준비를 하고 해설사에게 자연생태계 보호지역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표찰을 목에 걸고 두문동재에서 금대봉, 고목나무샘, 분주령, 대덕산 정상, 검룡소, 주차장으로 이어지는 산행을 시작했다. 두문동재에서 1.2㎞ 거리의 금대봉으로 오르는 산길에 토종식물과 야생화가 지천이다. 안내문에 의하면 금대봉과 대덕산 일대 126만평을 환경부가 자연생태 보호지역으로 정해 무분별한 출입과 산림훼손을 방지하고 있다.

이 지역은 여러 종류의 한국특산식물, 희귀식물, 특수식물이 자생하는 곳으로 봄부터 가을까지 각종 식물이 꽃을 피우는 산상화원이다. 금대봉은 산행 뿐 아니라 다양한 꽃과 식물을 촬영하고 검룡소를 둘러보려는 생태 탐방객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금대봉에서 왼쪽 아래편의 대덕산 방향으로 향하면 각종 나무들이 원시림처럼 빽빽이 들어차 있고 길가에는 각종 야생화가 예쁘게 꽃을 피우고 있다. 금대봉 산기슭의 나무계단을 내려서면 물구멍이 작은 고목나무샘을 만난다. 모양이 괴상한 나무들과 집단으로 서식하는 꽃들을 구경하며 쉼터를 지나 평평한 분주령으로 간다.

분주령은 대덕산 정상과 검룡소로 하산하는 갈림길에 있어 식사 후 산행 방향이 나뉜다. 분주령에서 1.4㎞ 거리의 대덕산에 올라 정상 표석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남긴다. 정상은 야생화가 지천이고 조망이 좋아 사방을 둘러보기에 좋다. 대덕산 정상에서 2.5㎞ 거리의 검룡소 입구까지 내리막길이 이어진다. 이곳에서 목에 걸었던 표찰을 반납해야 한다. 세심교에서 600m 거리의 검룡소까지는 한적한 산길이 이어지고 가까운 곳에 생태숲이 조성되어 있을 만큼 청정지역이다.

길 끝에서 만난 검룡소(명승 제73호)는 한강의 발원지로 금대봉 기슭의 물이 지하로 스며들었다 다시 솟아나는 둘레 20여m의 작은 소(沼)다. 굴 속에 검룡이 살고 있다하여 검룡소(儉龍沼)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하루 3000여 톤의 지하수가 사계절 석회암반을 뚫고 솟아난다.

오랫동안 들여다봐도 검룡소에서 물구멍을 찾을 수 없는데 바로 아래편으로 쏟아지는 물줄기가 힘찬 소리를 내며 20여m의 폭포를 만드는 게 신기하다. 검룡소 입구에서 800m 아래편의 주차장에 도착해 냇가에서 땀에 젖은 몸과 흙이 잔뜩 묻은 등산화를 씻은 후 3시 30분경 차에 올라 구와우마을로 향했다. 한강발원지마을과 삼수령(피재)을 지나 마을의 풍경이 소 아홉 마리가 배불리 먹고 누워 있는 모습과 닮았다는 구와우마을에 도착한다.

해발 800m에 위치한 구와우마을에서 '100만 송이 해바라기 평원과 코스모스 꽃밭여행'을 테마로 태백해바라기축제가 열리고 있다. 이상 기후와 고라니 때문이라지만 활짝 핀 꽃송이를 제대로 볼 수 없는데다 머리카락이 듬성듬성 빠진 것처럼 해바라기가 없는 곳이 많아 아쉽다. 축제장을 돌아보고 차로 15분 거리의 태백시내로 갔다.

5시경 옛날 광부들이 먹던 대로 육수에 닭갈비, 채소, 우동사리, 라면사리를 넣어 끓이고 밥까지 볶아먹는 물닭갈비로 식사를 겸한 뒤풀이를 하고 인근의 황지연못으로 갔다. 황지(潢池)연못은 태백시내 중심지에서 하루 5000t의 물이 쏟아져 나오는 낙동강의 발원지로 '하늘못'을 뜻하는 '천황(天潢)'으로 불렸다. 3개의 연못 상지, 중지. 하지를 중심으로 황지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장거리를 오가며 여러 곳을 둘러보느라 피곤했지만 전날 통화를 했던 진이 산행대장님을 비롯한 회원들 모두가 처음 산행에 참여한 사람을 살갑게 대해줘 더 행복했던 하루였다.

변종만 http://blog.daum.net/man1004

(이 글은 7월 31일 작성됐습니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