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AIST 수나노미터급으로 빛 모으는 3차원 광장치 개발 성공

김명기·이용희 교수 연구팀
정보통신·데이터 저장 등 응용 가능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5년 06월 16일 화요일 제22면     승인시간 : 2015년 06월 16일 00시 05분
KAIST 물리학과 김명기와 이용희 교수 연구팀은 빛을 수 나노미터급 영역안으로 집속시킬 수 있는 초 고광밀도 삼차원 갭-플라즈몬 안테나(3D gap-plasmon antenna)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기술은 데이터 통신과 정보 처리 속도를 테라헤르츠(THz, 1초당 1조번) 수준으로 높이고, 하드디스크 면적당 용량을 현재의 100배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전자 현미경 대신 직접 빛을 이용해 분자 이하 크기의 고해상도 이미지를 추출하거나 반도체 공정을 수 나노미터 수준으로 발전시키는 기술도 가능할 전망이다.

김명기 교수는 “간단하고 새로운 아이디어가 기존 2차원 플라즈모닉 안테나 중심 연구를 3차원 공간으로 확대시켰다”며 “정보통신, 데이터 저장, 영상의학, 반도체 공정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