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침내 해냈다'…요트 세계일주 김승진 선장 귀항

세계 6번째 '무기항·무원조·무동력 요트' 세계일주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5년 05월 16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5년 05월 16일 19시 51분

PYH2015051602580006300_P2.jpg
▲ '무기항·무원조·무동력 요트 세계일주'의 주인공 김승진 선장이 16일 오후 충남 당진 왜목항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김동완 국회의원의 환영 속에 샴페인을 터뜨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최초로 '무기항·무원조·무동력 요트' 세계일주에 나선 김승진 선장(53)이 16일 출발지인 충남 당진시 석문면 왜목항으로 귀항했다.

오후 3시께 왜목항에 도착한 김 선장은 마중 나온 어머니, 딸, 동생 등 가족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이어 "멀리 육지가 보이는데 울컥하며 눈물이 쏟아졌다"며 "힘든 일 많았지만 응원해 주신 덕분에 포기하지 않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10월 19일 자신의 요트 '아라파니호'를 타고 왜목항을 출발한 김 선장은 바람의 힘으로 움직이는 세일링 요트를 타고 적도를 지나 피지, 칠레 케이프 혼, 남아프리카공화국 희망봉, 인도네시아 순다해협을 거쳐 다시 왜목항으로 돌아오는 4만1천900㎞의 바닷길을 홀로 항해했다.

김 선장은 국내 최초, 세계에서 6번째로 단독·무기항·무원조 요트 세계일주에 성공했다.

단독·무기항·무원조 요트 세계 일주 도전이 공식적으로 인정받으려면 어떤 항구에도 정박하지 않고(무기항), 다른 배의 도움 없이(무원조), 홀로 요트 한 척으로(단독) 세계 일주를 해야 한다.

적도를 2회 이상 지나고, 모든 경로를 한쪽으로 통과해야 하며 항해거리가 4만㎞ 이상이어야 한다. 김 선장의 항해는 이 같은 조건을 모두 충족했다. 

지난 2월 2일 '바다의 에베레스트'라 불리는 케이프 혼을 무사히 통과한 데 이어 같은 달 26일에는 아프리카 최남단 희망봉을 지났다.

4월 7일 인도네시아 순다해협을 통과하면서 대장정의 주요 고비를 넘긴 뒤 우리나라를 향해 순항해왔다.

김 선장의 요트는 길이 13m에 9t급으로 동력이 있지만 엔진을 봉인한 채 바람만을 이용해 항해했다.

충북 청주 출신의 김 선장은 탐험가 겸 프리랜서 PD로 세계 곳곳을 모험하며 제작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일본 후지TV 등을 통해 방송했다.

2010∼2011년 크로아티아를 출발해 2만㎞를 항해하면서 국내에 도착한 경력이 있고, 지난해에는 카리프해를 출발한 2만6천㎞를 장정을 성공했다..

1990년에는 5천800㎞에 달하는 중국 양쯔강을 탐사하면서 다큐 프로그램을 제작하기도 했다.

김 선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 해양에 관련된 불안감과 불신을 해소하고 국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이번 '희망항해 프로젝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세월호 희생자 가족에 "함께 마음아파 했다. 살아있는 가족들이 굉장히 마음 아프겠지만 희망을 갖고 살았으면 좋겠다. 그것이 하늘로 간 자녀들의 희망"이라고 용기의 메시지를 전했다.

고독과 싸우는 항해는 온갖 어려움을 극복해야 했다. 배는 두차례 뒤집혔다. 잦은 기계 고장은 물론 어두운 안갯속에서 수십m나 되는 유빙 옆을 지나며 죽음의 공포를 느끼기도 했다.

김 선장은 왜목항에 도착한 후 당진시와 '희망항해 추진위원회'가 준비한 세계일주 성공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과 안희정 충남도지사, 김홍장 당진시장 등이 함께했다.

앞서 오후 2시 해양레저스포츠 퍼레이드와 식전공연에 이어 입항중계, 식전행사, 다큐멘터리 상영, 감사패 수여 및 당진명예시민증 수여, 김 선장의 성공소감 발표와 샴페인 세리머니 등을 했다.

16일과 17일 이틀간 요트 세계일주 기념관도 운영된다. 17일 오후에는 211일의 희망항해 기간에 김 선장이 직접 보고 느낀 소감을 허심탄회하게 풀어놓는 '김승진의 희망항해일지' 토크 콘서트도 예정돼 있다. yej@yna.co.kr, soyun@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