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붙은 호남고속철 서대전역 경유..."기존고객 30%는 편성돼야"

대전권 이용객 전체 29% 차지
“서대전역 반드시 경유” 목소리
이용객 고려 정차 횟수도 조정
호남권 “저속철 전락우려” 반대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2015년 01월 20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5년 01월 19일 19시 51분

오는 3월 개통하는 호남고속철도(KTX) 노선 배정에 철도 이용객 현황 등 기존 수요를 감안하고 수익성 등 경영적인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호남고속철도 건설에 8조 3500억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만큼 적자운영을 피하고 기존 이용객들의 편의성까지 반영해 노선을 결정하자는 것이다.

19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호남선 KTX가 서대전역을 기준으로 하루 48회 왕복 운행하고 있으며 전 구간 이용객 660만명 중 대전권이 190만명으로 전체의 29%를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호남고속철도 노선 배정에 서대전역은 반드시 경유해야 하고, 정차 횟수도 기존 수요와 이용객 편의를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호남고속철도는 천문학적인 예산이 투입된 대공사 인만큼 운영적자 폭을 줄이는 등 경영적인 면에서 수익성을 감안해야 하는 만큼 기존 철도 이용객 수요를 우선적으로 고려해 노선을 배정하자는 것이다. 

또 기존 수요를 감안해 경유 노선을 배정하고 정차 횟수 등을 확정해 호남고속철 운행을 하면서 향후 이용률 추이 등을 고려해 재조정하는 방안도 제시되고 있다.

이와 관련 코레일은 호남고속철 전체 운행편수 가운데 20%를 서대전역을 경유하는 운행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고 대전시는 50%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호남권 지자체들은 호남고속철이 서대전역을 경유할 경우 ‘저속철’로 전락할 수 있다며 서대전역 경유에 반대하고 있다. 

오는 2월 관련 지자체의 의견과 내부적인 검토 등을 거쳐 호남고속철도 최종 노선을 확정하는 국토교통부도 중요한 판단 기준으로 이용객의 편의성과 안전성, 수익성 등 3가지를 제시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호남고속철도 서대전역 경유 문제를 놓고 자칫 지자체 간 갈등 양상으로 비화될 수 있는 만큼 누구나 동의할 수 있는 원칙과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국토부에서 냉정하게 검토하고 결정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금홍섭 혁신자치포럼 운영위원장은 “천문학적인 재원을 들여 새로운 교통수단이 도입되는 만큼 지역별 입장과 자존심보다는 이용객 편의와 수요를 고려해야 한다”며 “지역이기적인 입장이 아닌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원칙에 따라 정부에서 올바른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호남고속철 노선 배정을 놓고 지역 간 자존심 대결이나 갈등국면으로 전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토부가 판단 기준으로 제시한 수익성과 이용객 편의성 등 객관적인 잣대에 따라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