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자담배 판매 급증… 하지만 유해성·안전성 논란 여전한데

최근 3개월 매출 20~30% ↑
위해성·안전성 여전히 논란

이호창 기자 hclee@cctoday.co.kr 2014년 12월 29일 월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4년 12월 28일 18시 25분

메인02_기사내에붙일것.jpg
▲ 사진=연합뉴스
#1 애연가 김모(35·유성구 노은동) 씨는 며칠뒤면 한갑에 2000원 넘게 오르는 담뱃값 부담에 최근 전자담배를 구매했다. 김 씨는 “담배를 하루에 한갑 정도 피우는데 가격이 4500원까지 오르면 아무래도 경제적으로 부담스러울 것 같다”며 “하루 아침에 담배를 끊기 어려워 전자담배를 구매했다”고 말했다.

#2 직장인 석모(33·동구 성남동) 씨도 10여년간 피우던 담배를 뒤로하고, 지난해부터 전자담배를 애용 중이다. 석 씨는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금연에 효과가 있다고 해 피우고 있다”며 “우선 냄새도 나지 않는데다 일반 담배보다 저렴한 것 같아 앞으로도 계속 피울 생각”이라고 전했다.

최근 애연가들을 중심으로 전자담배가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정작 안전성과 효과성 등이 검증되지 않으면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28일 전자담배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9월 ‘범정부 금연 종합 대책’ 발표 이후 최근 3개월간 대전지역 전자담배 업계 매출은 20~30%가량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대변하듯 지역에서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매장 역시 급증한 상황. 지역의 전자담배 매장은 최근 6개월 간 40여 곳 이상 늘어 50여곳이 성업 중이다.

기존 담배를 대신해 전자담배를 찾는 고객들이 늘면서 판매업소도 덩달아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구 대사동의 한 전자담배 업소 관계자는 “담뱃값 인상설이 나온 지난 9월부터 판매량이 20~30% 정도 증가했다. 최근에는 20~30대가 주를 이루고 있고, 여성고객들도 많다”면서도 “그러나 최근에 대전지역에 전자담배 판매매장도 많이 늘어 수입이 예전처럼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와는 달리 아직까지 관련 법이 미비하고, 안전성 등도 검증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최근에는 전자담배의 불량 액상 판매와 니코틴 원액 불법 거래 등의 불법행위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며, 전자담배의 액상을 개인이 직접 만들어 팔면서 안전성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특히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의 10배에 달하는 발암물질을 배출하고 있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되면서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대해 관련 전문가들은 “전자담배가 사회에서 금연보조제로 점차 인식되고 있지만, 안전성·효과성이 아직 명확히 규명되지 않은 만큼 사용자들의 주의와 함께 법·제도적 정비가 시급하다”고 조언했다.

이호창 기자 hcle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