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주의 꽃 활짝 못폈다

전국평균투표율 32.9% ‘저조’
충청권 3곳 전국 평균 엇비슷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4년 07월 31일 목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4년 07월 30일 23시 52분
   
 

7·30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의 전국 평균 투표율이 32.9%로 잠정 집계됐다. 대전 대덕은 32.8%의 투표율을 보였고, 충북 충주 33.1%, 충남 서산·태안 33.0% 등 충청권 선거구 3곳은 전국 평균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전국 최고 투표율을 기록한 곳은 전남 순천·곡성(51.0%)이었고, 최대 박빙 선거구로 꼽힌 서울 동작을이 46.8%로 2위를 차지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된 투표에는 총 288만 455명의 유권자 중 94만 8051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는 2000년 이후 총 14회 열린 국회의원 재보선 평균투표율 35.3%와 비교할 때 다소 낮은 수치로, 전국 15개 선거구에서 진행된 ‘미니총선급’ 재보선의 관심도가 그리 높지 않았음을 방증한다.

사전투표율이 7.98%에 달하며 높은 투표율이 기대되기도 했지만, 결국 사전투표가 적극투표층이 앞당겨 투표를 하는 수단에 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해 열린 2차례의 재보선과 비교할 때도 이번 투표율은 지난해 4·24 국회의원 재보선 투표율인 41.3%에 크게 미치지 못했고, 국회의원 선거구 2곳에서 치러졌던 지난해 10·30 재보선의 투표율 33.5%보다도 0.6%p 낮아졌다.

한편 이번 재·보선에서 당선이 결정된 후보자는 개표 마감과 동시에 당선인 신분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현역 국회의원으로서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