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경원, 화려한 부활… 새누리 유일 여성 3선

3년만에 정치적 재기 성공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4년 07월 31일 목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4년 07월 30일 23시 52분

서울 동작을(乙)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새누리당 나경원(51) 의원은 3년 만에 정치적 재기에 성공했다.

지난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해 박원순 현 서울시장에게 패배하는 아픔을 겪었던 나 의원으로서는 당시의 패배를 설욕한 명예회복으로서의 의미가 작지 않다. 박 시장의 측근인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가 중도사퇴, 당초 회자됐던 '2011년 박원순 vs 나경원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리턴매치'는 불발됐다.

그러나 기 후보의 전략적 사퇴로 사실상 야권 단일후보로 나온 정의당 노회찬 후보를 가까스로 누르고 승리의 깃발을 거머쥐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하고 있다. 더구나 나 의원은 전국 15곳에서 치러진 재·보선 지역 가운데 민심의 향배 등 정치적 상징성이 가장 큰 서울에서 승리를 일궈내 정치적 중량감이 실리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여의도에 복귀한 나 의원의 역할도 주목된다. 나 의원은 17~18대 국회에서 한나라당 대변인과 최고위원을 지내는 등 대중적 인기가 높은 간판급 여성정치인으로 자리매김해왔다. 18대 국회에서는 활발한 활동으로 이혜훈 전 최고위원과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과 함께 '원조 여성 트로이카'로 주목받기도 했다. 나 의원은 이번 승리로 3선 정치인이 됐다. 새누리당 현역의원 가운데 3선 이상 여성의원은 나 의원이 유일하다.

나 의원은 대중적 인기와 당내 기반, 3선 의원이라는 정치적 관록을 바탕으로 향후 여권의 차세대 여성 리더로서 입지를 굳혀갈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차기 대선주자급 반열에 오르는 것 아니냐는 다소 성급한 관측도 나온다. 특히 이명박 정부 시절부터 '범친이(친이명박)계'로 분류된 나 의원이 김무성 새 대표체제 하에서의 당내 역학관계에 어떤 역할을 할지도 관심거리다.

7·14 전당대회에서 비주류의 구심점 역할을 해온 김무성 대표가 새누리당의 새 수장으로 선출되는 등 비주류로의 권력이동이 이뤄진 가운데 친이계인 나 의원의 국회 입성으로 '친박(친박근혜) 탈색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