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보선 도시 충주 혼탁선거 ‘얼룩’

선거운동 마지막날까지 진정·고소 이어져

이용민 기자 lympus@cctoday.co.kr 2014년 07월 30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4년 07월 29일 20시 32분
   
 
  ▲ 7·30 충주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29일 새누리당 이종배 후보는 출근 길 거리유세에서 시민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새누리당 충주사무소 제공  
 

잦은 재·보궐선거로 ‘선거의 도시’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충북 충주의 7·30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선거운동 마지막날까지 진정·고소 등 진흙탕싸움으로 얼룩졌다.

29일 충주경찰서에 따르면 새누리당 이종배(57) 후보는 ‘자신이 음식점 여종업원을 성추행했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사람을 처벌해 달라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자로 새정치민주연합 윤성옥(67) 전 도의원을 지목했다.

이 후보는 지난 8일 “윤 전 도의원이 나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불특정 시민 다수에게 허위사실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전송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윤 전 도의원은 오히려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의 녹취록이 있다고 주장해 이 후보와 진실 게임을 벌이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윤 전 도의원이 밝힌 녹취록을 토대로 한 언론보도가 나와 새정치민주연합 한창희(60) 후보는 이를 토대로 “이 후보 등 성추행 의혹 관련자를 모두 조사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이날 허위사실과 비방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보도한 한 언론사 기자와 기사를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유포시킨 한 후보 캠프 관계자 4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 7·30 충주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29일 새정치민주연합 한창희 후보는 거리유세에서 시민과 악수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충주사무소 제공

지난 27일에는 이 성명서를 각종 언론과 불특정 시민에게 문자메시지와 SNS를 이용, 무차별적으로 전송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한 후보까지 고소했다.

한 후보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이튿날 “이 후보의 여종업원 성추행 의혹을 밝혀달라”며 경찰에 진정서를 접수했다.

성추문을 둘러싼 공방전이 계속되면서 선거 초반 올바른 선거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정책 대결을 펼치겠다는 후보들의 약속은 공염불이 됐다. 충주시 선거관리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정책선거를 기대했으나 고소와 진정이 잇따라 아쉽다”며 “선거법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lympus@cctoday.co.kr

충주=김지훈 기자 starkjh@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