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與野 수도권 막판 총력전

여 “과반의석 경제활성화 동력”
야 “세월호 100일… 변한 것 없어”

김홍민 기자 hmkima@cctoday.co.kr 2014년 07월 29일 화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4년 07월 28일 20시 46분

여야는 7·30 재·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28일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 지도부가 출동,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막판 총력 유세전을 펼쳤다.

김무성 대표최고위원을 비롯한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경기도 평택시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팽성 5일장과 평택 서부역에서 유의동 후보를 지원 유세했다.

김 대표는 회의에서 "정부가 (추진 중인)강력한 경기부양의 분위기가 만들어지려면 정치안정이 우선돼야한다"며 "새누리당이 원내 안정 과반의석수를 확보해야 경제 활성화 정책과 국가대혁신을 위한 법안을 추진할 동력을 얻게 되고, 정치가 안정될 것이고, 경제 살리기의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인제 최고위원(논산·계룡·금산)도 "박근혜 대통령 2기 내각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경제 살리기 목표를 제시하고 있는데 경제 살리기가 성공하는 시금석이 된다"며 "정치사회가 안정이 되지 않고서는 경제살리기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번 보궐선거를 통해 새누리당이 안정 과반 의석을 확보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 살리기 정책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느냐의 여부가 아주 중요한 분수령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와 최고위원들도 이날 경기도 김포시 김두관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원유세에 나섰다.

김 대표는 "세월호 참사가 100일하고도 나흘째이지만,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며 "새누리당은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바꾸겠다고 했고, 박근혜 대통령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했지만, 모두가 거짓 약속이라는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 1년 반, 대한민국이 속절없이 주저앉고 있지만, 이번 7·30 선거를 통해서 유권자 여러분들의 한 표 한 표로써 새누리당과 청와대에게 강력한 경고음을 울려주셔야 집권세력이 정신 번쩍 차리고 제대로 일하기 위한 변화를 감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충남 서산·태안 선거구의 새누리당 김제식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대전 KBS가 주관한 토론회에서 김 후보가 새정치 조한기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과 관련해 "(조 후보가)선거법 위반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고 했고, 조 후보가 기획위원으로 있는 노무현 재단에 대해서는 "(노무현 재단이) 불법 기금을 모금해서 기념사업을 하고 있다"고 한 발언을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둘 다 매우 심각한 허위사실 유포"라며 "김 후보는 당장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서울=김홍민 기자 hmkim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