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시 "우승 못했는데 골든볼이 무슨 소용"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4년 07월 14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4년 07월 14일 11시 32분

리오넬 메시(27·바르셀로나)는 골든볼을 받아 들고도 끝내 웃지 못했다.

리오넬 메시는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 최전방에 섰지만 득점하지 못하고 독일이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모습을 지켜봐야 했다.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메시는 경기 뒤 취재진과 만나 "이렇게 대회를 마무리하게 돼 슬프다. 우리는 이보다 나은 결과를 낼 자격이 있었다"며 한숨을 토했다.

그는 월드컵 우승을 제외하고는 축구 선수로서 이룰 것을 모두 이뤘다.

매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를 4년 연속 수상했다.

소속팀에서 거의 매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컵과 득점왕 타이틀을 '밥먹듯이' 차지했으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도 경험했다.

메시가 이번 대회 우승컵에 입맞추면 그의 우상이었던 '축구의 신' 디에고 마라도나를 뛰어넘은 셈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메시는 "골든볼을 받은 것은 소용없다"면서 "오직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것만 생각했다. 이렇게 패배하게 돼 아프다"고 굳은 표정으로 말했다.

아르헨티나는 볼 점유율에서는 독일에 밀렸지만 득점에 가까운 위협적인 장면은 더 많이 만들었다.

그러나 골 결정력이 부족했고 연장 후반 마리오 괴체(바이에른 뮌헨)에게 결승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메시는 "우리는 노력했으나 앞서 치른 다른 경기에서만큼 운이 따르지 않았다"면서 "연장전 마지막 몇 분을 버티지 못하고 패배한 것이 너무 실망스럽다"며 고개를 떨궜다.

알레한드로 사베야 아르헨티나 감독은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메시는 언제나 최고의 선수였다. 앞으로도 계속 판테온 신전의 일원일 것"이라며 위로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