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개 숙인 메시 '끝내 터지지 않은 한 방'

침통한 표정으로 '골든 볼' 수상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4년 07월 14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4년 07월 14일 08시 50분

   
▲ 사진 = 연합뉴스
연장전 후반 추가 시간.

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의 '골잡이'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발끝에 놓인 볼을 향해 경기장을 가득 채운 아르헨티나 축구 팬들은 "골! 골!"을 외쳤다.

그러나 그의 발끝을 떠난 볼이 허망하게 공중으로 뜨자 팬들의 함성은 이내 탄식으로 바뀌었다.

메시는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빛낸 최고의 스타에게 주어지는 '아디다스 골든볼'의 주인공으로 뽑혔지만 그의 월드컵 불운은 브라질까지 이어졌다.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주경기장. 독일과 결승전에서 상대한 아르헨티나는 전·후반 90분 동안 득점 없이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지만 연장 후반 8분 통한의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무릎을 꿇었다.

경기 하루 전날 알레한드로 사베야 아르헨티나 감독은 1986년 멕시코 월드컵(아르헨티나 3-2 독일) 우승을 재현하겠다고 내심 자신감을 내비쳤지만 결국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독일 1-0 아르헨티나) 결과가 24년 만에 재현되고 말았다.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메시의 활약 여부는 단연 최고의 관심거리였다.

이번 대회를 통해 세 번째 월드컵 출전을 기록한 메시는 조별리그 3경기에서 4골을 쏟아내며 단숨에 전 세계 팬들을 흥분시켰다.

2006년 독일 대회를 통해 '월드컵 무대'에 입성한 메시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도 카메라를 몰고 다녔지만 끝내 무득점에 그쳤고, 팀도 8강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메시를 둘러싼 월드컵 불운의 시작이었다.

이 때문에 메시는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자존심 회복'이라는 무게감이 어깨를 짓눌렀지만 보란 듯이 조별리그 3경기에서 무려 4골을 쏟아내며 득점왕을 향한 질주를 펼쳤다.

   
▲ 사진 = 연합뉴스
그러나 조별리그 3경기에서 6골을 폭발한 아르헨티나는 16강전부터 결승까지 4경기 동안 단 3골에 그치는 부진에 빠졌다.

아르헨티나의 부진한 경기력에는 메시의 '골 침묵'도 한몫을 했다. 메시 역시 토너먼트로 올라오면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결국 독일과의 결승전에 나선 메시는 끝내 폭발적인 드리블과 기막힌 득점 본능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 채 120분 풀타임 출전에 만족해야 했다.

특히 메시는 이날 경기 전반전에 그라운드에서 몸을 구부리고 토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니었음을 보여줬다.

메시는 이전에도 종종 경기 도중 토하는 장면을 연출하곤 했다. 이 때문에 아르헨티나 대표팀과 소속팀인 바르셀로나 구단의 의사들이 몇 차례 검사했지만 원인을 찾지 못한 바 있다.

메시는 이에 대해 "훈련과 경기뿐만 아니라 집에 있을 때도 종종 그런다"며 별다른 증상이 아니라고 손사래를 쳤고, 그의 말대로 메시는 그동안 수많은 골과 각종 트로피를 섭렵하며 최고의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다만 월드컵 만큼은 예외였다. 조별리그에서 4골을 쏟아낸 메시였지만 가장 중요한 결승전에서는 골과 인연이 없었다.

메시에게 마지막 기회가 온 것은 연장 후반 추가 시간이었다.

독일의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뮌헨)로부터 얻어낸 반칙으로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프리킥을 얻은 아르헨티나는 키커로 메시를 내세웠다.

연장 후반 추가 시간도 거의 끝난 가운데 0-1로 끌려가던 아르헨티나는 마지막 기회를 메시에게 맡긴 것이다.

긴장감 속에 자신의 얼굴을 수차례 쓰다듬으며 볼의 방향을 머릿속에 그린 메시는 팬들의 함성을 뒤로 한 채 강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볼은 터무니없이 크로스바를 훌쩍 넘고 말았다.

동점골을 바라던 관중의 함성은 이내 장탄식으로 바뀌었고, 주심의 휘슬은 독일의 우승을 확정했다.

메시는 경기가 끝난 뒤 이번 대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아디다스 골든 볼'의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그러나 메시는 수상 트로피를 건네 받는 순간까지 단 한 번도 얼굴에 웃음을 보이지 않았다.

시무룩한 표정으로 '금빛 트로피'를 들고 시상식 계단을 내려오는 메시의 얼굴에는 허무함과 아쉬움이 진하게 드리워 있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