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 전차 군단'의 서막 알린 '신성' 괴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4년 07월 14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4년 07월 14일 08시 50분

   
▲ 사진 = 연합뉴스
2014 브라질 월드컵 최후의 주인공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바르셀로나)가 아닌 마리오 괴체(22·독일·바이에른 뮌헨)였다.

'독일 축구 최고의 재능'으로 불려 온 괴체가 독일에 24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선사하는 골로 자신의 진가를 톡톡히 알렸다.

괴체는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대회 결승전에서 0-0의 팽팽한 균형이 이어지던 연장 후반 8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독일을 1990년 이후 통산 4번째 우승으로 이끌었다.

양 팀 모두 골문을 좀처럼 열어젖히지 못한 가운데 전·후반 90분이 다 지나갈 때쯤 요아힘 뢰브 독일 대표팀 감독이 선택한 괴체 카드가 제대로 적중했다.

후반 43분 미로슬라프 클로제(라치오)와 교체 투입된 괴체는 연장 후반 8분 안드레 쉬얼레(첼시)의 크로스를 받아 절묘한 가슴 트래핑에 이어 왼발 슈팅으로 연결, 골대에 꽂았다.

지난달 22일 가나와의 조별리그 경기에 이어 이번 대회 2번째 득점이자 한동안 세계 축구에서 '2인자' 이미지가 굳어진 독일을 마침내 '1인자'로 만드는 결정타였다.

괴체 개인으로서는 천부적인 재능을 갖췄으면서도 '2% 부족하다'는 평가를 날린 '인생 최고의 골'이었다.

괴체는 타고난 축구 센스와 볼을 다루는 기술, 빠른 슈팅을 모두 갖춘데다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어 어린 시절부터 '만능선수'로 촉망받았다.

9살 때부터 도르트문트 유소년팀에서 성장, 2군을 거쳐 2009년부터 도르트문트 성인팀에서 뛰며 '전차 군단'의 미래를 이끌 선수로 기대를 모았다.

2010-2011시즌부터 중용되면서 도르트문트가 각종 대회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는 데 힘을 보탠 그는 이후 리그 최고의 팀인 '라이벌'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해 또 한 번 주목받았다.

뮌헨에서는 도르트문트에서만큼 자리를 잡지는 못했으나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에서 10골을 기록하는 등 활약을 이어가면서 월드컵 대표팀에도 무난히 승선했다.

그러나 그를 중심으로 한 독일의 제로톱이 예상만큼 파괴력을 보이지 못하고 컨디션 난조가 겹치면서 대회 중에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결국 독일은 토너먼트에 들어서는 클로제를 원톱으로 세운 선발진을 들고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괴체는 '특급 조커' 임무를 완수하면서 재능을 증명해냈다.

괴체의 결승골과 독일의 우승은 유망주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키워내는 유소년 시스템과 자국 리그의 발전을 밑거름으로 삼은 '새로운 전차 군단'의 전성기가 열렸음을 알리는 신호탄과도 같다.

괴체를 비롯해 이번 대회에서 5골을 터뜨린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 쏠쏠한 공격자원으로 활약한 안드레 쉬얼레(첼시), 수비진의 핵심 마츠 후멜스(도르트문트) 등이 이런 체계 속에서 성장, 이번 월드컵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