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완패한 브라질 선수들 "할 말이 없다"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4년 07월 13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4년 07월 13일 09시 45분

   
▲ 사진 = 연합뉴스
네덜란드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3-4위전에서 완패한 브라질 선수들은 "할 말이 없고 팬들에게 미안하다"며 고개를 들지 못했다.

브라질은 13일 오전 (한국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의 마네 가힌샤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3-4위전에서 0-3으로 완패했다.

독일과의 4강전에서 1-7이라는 기록적인 스코어로 참패한 브라질은 네덜란드를 상대로도 명예 회복에 실패했다.

공격수 오스카르(첼시)는 경기 직후 TV 인터뷰에서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면서 "3위라도 차지하길 바랐는데 그러지 못했다. 우리가 졌다.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과 국민들 모두 슬프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끝까지 도전했다"고 덧붙였다.

수비수 치아구 시우바(파리생제르맹)는 "이것보다는 더 좋게 대회를 마칠 수 있었다"면서 크게 아쉬워했다.

이어 "팬들에게 사과한다. 마지막에 우리를 향해 야유를 퍼부었으나 그게 정상이다. 그들도 감정이 있다"면서 "지금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며 고개를 떨궜다.

ahs@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