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설같은 소설이기를

[따블뉴스]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3년 11월 26일 화요일 제11면     승인시간 : 2013년 11월 25일 20시 35분

   
 
겨울을 준비하는 ‘소설’입니다. 마지막 남은 가을햇살에 감을 다섯 채반 썰어 에어컨 박스 위에 널었습니다. 이 무렵이면 소중한 햇살에 무도 썰어말리고 호박도 말리고 감도 깎아 널어 곶감을 만들고, 무청도 말려 긴 겨울을 준비합니다. 어린시절 돌담장 위에 고구마를 쪄서 썰어 널어놓으면 오며 가며 하나씩 집어먹는 맛이 참 좋았습니다. 처마끝에서 꾸덕하게 마르던 곶감을 빼먹으면 햇살 감긴 달콤함이 혀를 유혹했습니다.

과일이나 채소는 햇살에 말리면 영양분이 더 풍부해진다고 합니다. 우리 조상들은 그 지혜를 어찌 알았을까요? 긴 겨울을 지내며 입 궁금해 지는 눈 내리는 밤이면 벽장속에 말려 넣어놓은 곶감을 꺼내고, 장독에 넣어놓은 홍시를 꺼내고, 웃목 고구마 퉁가리 속의 고구마를 화롯불에 구워 먹으며 꿈꾸던 날들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런 자연을 자연스레 먹고 자랐습니다. 좀 부족하긴 했지만 지금처럼 화학첨가물이 범벅돼 화려하고 자극적인 맛이 아닌 소박한 것을 먹었습니다. 오늘 아침 읽은 기사가 생각납니다. 우는 아기에게 스마트폰을 쥐어주면 아기들의 뇌가 줄어든다고 합니다. 정서의 뇌, 감성의 뇌가 부족해 진다고 합니다.

알라딘 램프처럼 검색하는 것은 알려주지만 들꽃이 주는, 바람 한 줄기가 주는 구름 한 점이 주는, 별빛이 주는 ,달빛이 주는 이야기를 듣지 못합니다. 그래서 기계를 손에 들려주는 대신 울리는게 낫다고 합니다. 쉽지 않은 일 입니다. 아기가 울 때 ‘저기 호랑이 온다’ 해도 울음을 그치지 않자 ‘옛다 곶감 먹어라’ 하시던 할머니의 지혜가 그리워지는 요즘입니다. 영양이 풍부한 그 곶감이 아기의 정서를 키웠을 겁니다. 썰어놓은 이 감이 가을햇살에 마르면 나도 손녀들에게 먹여야겠습니다. 황금실 같은 가을햇살 스며든 감 한조각에 할머니 사랑도 뿌려주고 싶습니다. 소설입니다. 아름다운 소설 한 편 같은 소설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은 11월 22일 작성됐습니다)

비단모래 http://blog.daum.net/silkjewel-58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