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지역 40대 경력단절 여성 구직활동 적극… 일자리 미스매치는 ‘숙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재취업 교육생 36%가 40~49세
교육·사회복지·사무직 선호… 구인수요 음식서비스 많아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2013년 06월 10일 월요일 제10면     승인시간 : 2013년 06월 09일 20시 17분

대전지역 40대 경력단절 여성들이 제2의 인생을 위한 구직활동에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는 교육, 사회복지 및 사무행정 관련 직종에 선호가 높은 데 비해 구인수요는 음식관련 서비스직이 높게 나타나 기업의 구인직종과 구직희망 경력단절 여성들의 희망 직종 간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8일 대전YWCA여성인력개발센터 및 대전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재취업을 위해 센터를 방문한 경력단절 여성 교육생은 총 3523건이었다. 그 중 40~49세가 1273건(36.1%)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30~39세 974건(27.6%), 50~59세 861건(24.4%), 20~29세 254건(7.2%), 60~69세 100건(2.8%), 그 외 122건(3.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기간 동안 1535명이 대전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통해 취업했다. 분야별로는 △교육·사회복지·상담분야가 406명으로 가장 많았고 △사무·경영·관리직 300명 △보건·의료관련직 261명 △미용·숙박·여행·오락·음식 관련직 208명 △영업 및 판매관련직 128명 △생산·단순노무직 92명 △경비환경미화직 79명 등의 순이었다.

구직자의 학력은 고졸이상이 78%인 반면 구인기업의 기준은 73%가 학력무관으로 나타났으며 직종에 따라 다소 차이는 보였으나 학력과 스펙보다는 경력을 우선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직자 취업에서 가장 큰 애로점은 기업의 구인직종과 구직희망 경력단절여성의 희망직종간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미스매치의 요인으로는 구직여성이 양육과 가사를 병행해야 하는 상황에서 주말근무나 2·3교대 근무 등 업체의 근로조건을 기피하다보니 취업으로 연계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력단절 여성의 경우 구인업체가 교통이 불편한 원거리 지역에 위치하면 본인의 경력상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원천적으로 배제하고 있어 직업을 단순히 아르바이트의 개념으로 인식하고 있는 경향을 보인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를 위한 해결방안으로는 구직여성이 직업에 대한 절실한 욕구와 더불어 직무능력향상을 위해 적극적으로 준비하는 것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정현주 대전여성새로일하기센터 부장은 “구인기업은 유연근무제와 단시간근로, 직장보육 등의 여성친화기업문화 조성에 관심과 투자 확대가 절실하다”며 “구직여성 및 구인업체는 서로 눈높이를 낮춰 높은 임금을 떠나 즐길 수 있는 일을 찾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