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생들 위해… 쉴 수 없죠”

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제21면     승인시간 : 2019년 04월 15일 20시 09분
이혜진 옥천교육지원청장
1977년 교사 입문… 지난해 9월 부임
행복교육지구사업 성공 위해 구슬땀
“‘마을학교공동체’ 만들어 가는 것”
존폐 위기 작은 학교 살리기도 최선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이혜진 옥천교육지원청 교육장은 옥천행복교육지구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 해 9월 부임 이후 제대로 쉰 적이 없다.

이 교육장은 “행복교육지구 사업은 교육청이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사회의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 특색에 맞는 교육 사업을 펼쳐 지역 전체의 교육력을 높이고 정주여건을 강화하려는 사업”이라며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옥천군·군의회 등 지자체와 마을을 중심으로 한 지역사회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교육청은 지자체와 머리를 맞대고, 학교는 마을과 손잡고, 학생들은 마을에서 공부하고, 학부모와 지역주민들은 색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 협력관계를 형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교육장은 지자체의 협력에 대해 “옥천군은 올해 행복실무사 4명을 행복씨앗학교, 행복교육지원센터에 파견해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며 “더욱이 옥천군장학회를 통해 지역인재육성, 평생교육프로그램, 세계시민교육 국외캠프에 교육경비를 지원하는 등 협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학교와 마을은 학교가 마을이고, 마을이 학교다라는 열린 생각을 바탕으로 협력을 통해 배움·돌봄·생태·자치가 살아있는 마을학교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안내면 이장단협의회와 안내초가 협업해 마을돌봄공부방으로 운영중인 꼼지락꿈다락방과 동이초의 마을교사를 통한 마을학교운영을 모범 사례로 꼽았다.

이 교육장은 옥천지역의 작은 학교 살리기에도 혼신의 노력을 기울일 생각이다. 옥천 지역 초등 12개교, 중등 5개교 중 옥천읍내 학교를 제외한 면지역 초·중 11개교가 소규모 학교로 존폐의 위기에 놓여 있다. 학교가 사라지면 결국 마을과 지역사회를 피폐하게 만들고 지역경제에도 큰 타격을 주게 돼 교육하기 좋고, 살기 좋은 옥천을 만들겠다는 행복교육지구사업을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교육장은 “옥천의 특색을 살린 꿈과 삶을 키우는 행복교육지구사업은 옥천지역에 새바람을 일으켰다”며 “옥천 지역의 특성을 살려 학생, 학부모, 교직원 등 교육수요자가 만족하는 교육실현에 남은 임기동안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육장은 청주교육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했다. 1977년 용호초 교사를 시작으로 교직에 입문한 뒤 흥덕초·내수초 교사, 남평초 교감, 청주교육지원청 장학사, 옥천교육지원청 교육지원과장, 판동초·수곡초 교장, 도교육청 체육보건급식과 장학관, 충북도교육정보원 원장을 거쳤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