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딧불이 우리가 지켜요”

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제14면     승인시간 : 2019년 04월 15일 17시 19분
아산시, 개체수 확대 활동나서
궁평리 등 자연생태습지 조성

▲ 아산시는 송악면 궁평저수지 인근 자연마을 휴경지를 활용한 환경지표곤충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으로 반딧불이 개체수를 늘릴 계획이다. 아산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봉 기자] 아산시가 자연생태계보호와 생물다양성 증진을 통한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기반구축을 위해 자연마을 휴경지를 활용한 환경지표곤충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으로 반딧불이 개체수를 늘릴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궁평저수지 일대를 중심으로 반딧불이가 다량 발생하는 시기에 맞춰 4개월간 오후 8시부터 오전 6시까지 차량출입 통제와 반딧불이 서식지내 방치된 폐가옥 철거로 반딧불이 서식지 보호와 반딧불이 먹이인 다슬기, 달팽이류 서식 환경개선에 힘썼다.

특히 반딧불이 모니터링단을 통해 송악지역을 중심으로 4개월간 67회 반딧불이 모니터링 실시결과 반딧불이 2021개체가 관찰됐으나 최근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으로 인한 자연증식 한계로 개체수가 감소추세로 파악됐다.

이에 시는 반딧불이 서식지 복원과 보전을 위해 송악면 궁평리, 동화리, 강장리 등 자연마을을 중심으로 휴경지를 활용한 논습지, 연못 등 3300㎡ 규모의 자연생태습지를 6월 말까지 조성하며, 이와 함께 친환경농업 체험프로그램 운영, 희망마을만들기 사업, 꽃길 만들기 등 자연 생태계보전사업을 추진한다.

아산시 관계자는 "반딧불이는 어릴 적 동심과 그리움을 느끼게 하는 정서곤충으로 환경을 측정하는 척도로서 이용되는 환경지표곤충"이라며 "자연생태계 보전과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조성을 위해 다양한 자연생태계 복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