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옥에서도 꽃은 핀다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3월 13일 수요일 제11면     승인시간 : 2019년 03월 12일 20시 04분
영화 '봄은 온다'
재일교포 3세 윤미아 감독 데뷔작… 피해지 새삶 주목
주민 100여명 이웃과 연대하며 희망 좇는 모습 담아
▲ 영화 봄은 온다 스틸컷. 연합뉴스
2011년 3월 11일 일어난 동일본 대지진은 2만4000명이 넘는 사상자를 냈고 피난민은 약 47만명에 달한다. 지진 이후 8년이 지났지만, 아픔은 현재진행형이다. 남은 사람들의 삶 역시 계속되고 있다.

오는 14일 개봉하는 '봄은 온다'는 동일본 대지진 이후 모든 것을 잃었지만 무너진 땅 위에서 여전히 삶을 일구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재일 교포 3세인 윤미아 감독의 데뷔작이다. 지진이 일어난 지 6년 후인 2016년 여름부터 2017년 봄까지 약 10개월 동안 지진 피해 지역의 주민 100여명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목공업을 하는 엔도씨 부부는 쓰나미로 세 자녀를 한꺼번에 잃었다. 6년 후 남편 신이치 씨는 함께 피난 생활을 했던 사람들을 지원하고 옛 집터에 컨테이너 사무소를 차리고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엔도 신이치 씨는 "죽으면 지옥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사는 게 지옥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하면서도 "각자 다양한 삶의 짐을 등에 업고 살아간다. 그렇다고 그게 얼굴에 쓰여 있지는 않다. 살아간다는 건 그런 게 아닐까"라고 희망을 이야기한다.

오쿠다 에리카 씨는 쓰나미에 남편을 잃었다. 지진 5일 전에 결혼식을 올리고 재해 당일인 3월 11일 혼인신고를 할 예정이었다. 지진 4개월 후 딸 리사토를 출산했다. 리사토는 잘 자라서 주산 준 2단, 암산 3단에 합격했으며 지난해 초등학교에 입학했다.

상처는 여전히 남아있지만 그래도 이들은 삶을 포기하지 않고 살아간다. 임시로 가게를 열어 영업을 재개하고 아무것도 살 수 없을 것 같은 땅에 작물을 다시 심는다. 축제용 가마와 도구는 쓰나미에 모조리 휩쓸려갔지만 그런데도 축제를 연다.영화는 이들의 삶에 제목처럼 꽃이 피기 시작하는 봄이 왔음을 알린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