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심만 지중화’… 뿔난 직산 주민들

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2019년 03월 07일 목요일 제15면     승인시간 : 2019년 03월 06일 17시 58분
신규 송전탑 건설 반대 집회 참여
주민들 환경피해·안전문제 우려
한전 “지상 결정 회의, 주민도 참여”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주민들이 6일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추진하는 신규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

직산신규송전철탑반대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이날 오전 서북구 백석동 소재 박완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천안을) 사무실 앞에서 1차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주민 300여 명은 송전탑 건설 반대와 15만 4000V(154kV) 고압 송전선로 지중화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천안시청 정문 앞까지 행진한 뒤 2차 집회를 이어갔다.

주민들은 송전탑과 고압 송전선로 건설로 인한 환경피해를 호소했다. 한 주민은 “고압 송전선로 철탑이 목장과 마을 복판을 가로질러 세워져 전자파 피해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고압 송전선로가 지나는 학교에 자녀가 입학한 학부모 A(37) 씨는 “학교 인근에 고압 송전선로가 들어선다. 한전은 안전하다고 강변하지만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천안 도심인 청당동은 한전과 천안시가 50억 원을 절반씩 분담해 기존 송전탑 2기를 철거하고 고압 송전선로도 지중화했다”며 “직산은 농촌지역이라고 한전이 지중화는 외면한 채 송전탑과 고압 송전선로 건설을 밀어 부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전에 따르면 직산변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공사는 이미 설치된 154kV 한샘~둔포 송전선로에서 새 송전철탑 12기를 세워 직산변전소까지 새로운 154kV를 송전선로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한전은 올해 10월까지 직산 154kV 송전선로와 직산변전소 건설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한전은 송전탑 건설 예정부지의 매입에 나섰지만 토지주 반대 등에 부딪혀 중앙토지수용위원회의 결정으로 토지 수용 절차를 완료하고 12기 중 3기를 시공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직산읍 수헐리 31-6에 건설하는 직산변전소는 15%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지중화는 도심횡단이나 주거밀집지역, 향후 도시계획, 도로현황을 종합해 결정한다”면서 “직산은 이미 대표성을 갖춘 주민들이 참여한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지중화가 아닌 지상으로 결정해 정부에서 실시계획 승인을 받았다. 지금 상황에서 지중화를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주민대책위는 집회에 이어 한전을 상대로 고소·고발 등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송전탑과 고압 송전선로 건설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전망이다. 천안=이재범 기자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