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지연 갈등…전민동 주민들 촉구 집회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21일 18시 00분
전민동 주민들 촉구 집회, 당초 2025년까지 이전계획, “市-특구재단 서로 떠넘겨”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 유성구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사업이 지연되며 갈등의 불씨가 대덕특구 내 위치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하 특구재단)으로 향하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이전을 위한 적격성 조사와 관련해 특구재단의 책임을 묻고 있지만, 특구재단은 맡은 바 권한이 없다며 사업 해결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21일 전민동(문지·원촌) 주민들로 구성된 ‘대전 하수처리장 이전대책 추진위원회(추진위)’는 특구재단 정문 앞에서 이전 촉구 집회를 열었다. 이전사업 지연을 놓고 대전시와 특구재단이 서로 떠넘기기식 탁상행정을 하고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앞서 지난 2017년 민간제안 사업자인 한화건설은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을 위해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민간투자제안서 검토를 의뢰했다.

막대한 예산을 고려해 민간투자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한 시는 이에 오는 2025년까지 유성구 금고동으로 이전·준공을 계획했다. 이후 1년 4개월째 KDI의 적격성 조사 결과가 도출되지 않고 있어 현재 사업 지연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시점이다.

대전하수처리장.jpg
▲ ⓒ연합뉴스
추진위는 이날 집회를 통해 “2만 7500여명의 전민동 주민은 그간 진척 없는 대전 하수처리장 이전 약속에 대해 구체적 실행이 없어 이 자리에 섰다”며 “대전시, 과기부, 기재부, 환경부 모두 무엇을 했냐고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특구재단은 하루 속히 이전사업이 PIMAC의 적격성 조사에 부합할 수 있도록 조속한 처리를 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특구재단에 주민 의견을 경청하고 수용하라며 그간 이뤄진 모든 경과를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또 대전시 주무부서 및 추진위와의 삼자회의에도 참석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추진위의 갑작스러운 요구에 특구재단은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홍순규 특구재단 과학벨트지원단장은 “사업성이 확보 되려면 산업용지 비율이 줄고, 일반 주거용지 비율이 늘어나야 하는데 해당부지는 비율 조정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대덕특구는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산단 산업시설용지가 유상공급면적 대비 50%를 차지하게 돼 있기 때문이다.

홍 단장은 “결국은 대전시가 이 문제를 어떻게 푸느냐에 달려 있는데 구적 테두리 안에 사업성이 확보될 수 있는 대안이 있다면 과기부 차원에서 검토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