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룡건설, 녹색기술 인증·획득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9일 19시 52분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계룡건설이 다양한 신기술 및 녹색기술 개발과 특허 보유를 통해 건설기술 선진화에 앞장서고 있다.

19일 계룡건설에 따르면 최근 모든 건축물의 기반이 되는 콘크리트 구조물의 흡수 방지기술을 개발해 국토교통부로부터 녹색기술 인증(제GT-18-00532호)을 획득했다. 이 기술은 계룡건설과 자회사인 KR산업 그리고 ㈜트라이포드가 공동으로 개발한콘크리트 침투형 표면보호재(Hyper-HP)를 이용한 흡수 방지 기술이다.

그간 콘크리트는 고(高)내구성 재료이나 수분의 침투, 온도변화에 따른 계절적 요인, 유해가스 등 물리·화학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노출돼 균열, 침식 등 결함이 발생함으로써 콘크리트 구조물 성능 저하라는 문제를 낳아왔다.

계룡건설은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반도체 공정부산물을 활용한 콘크리트 침투형 표면보호제(Hyper-HP)를 내부로 깊숙이 침투시켜 콘크리트와 일체화된 보호층을 형성시킴으로써 수분 침투를 막아주고 내구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침투성 방수제 기준인 KS F 4930(콘크리트 표면 도포용 액상형 흡수방지제)의 품질기준과 고속도로공사 전문시방서(2012) 흡수방지재의 품질기준에도 모두 충족하고 있다.

물을 용매로 사용한 수용성 타입으로 오염물질방출시험에도 합격하며 친환경 기술로 건축구조물부터 토목구조물까지 폭넓은 시장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계룡건설 관계자는 “신기술인 친환경 바닥재·매스콘크리트·기초 수화열 및 균열 저감제 기술과 고(高)내구성 백색콘크리트 조성물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게됐다”며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기술력은 차별화된 시장 경쟁력 확보에 있어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녹색기술 개발과 현장 적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